누리예산 敎-地 같이 편성해야
누리예산 敎-地 같이 편성해야
  • 전북중앙
  • 승인 2016.07.04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감-지방자치단체장 예산 편성시 협의 과정 필수 협의사항 준수 의무 강조

'누리예산 소통' 교육감-지자체장 협의 절차 강화'누리예산 소통' 교육감-지자체장 협의 절차 강화   앞으로 시도 교육감과 지방자치단체장은 예산을 편성할 때 '지방교육행정협의회'를 열어 협의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

교육부는 교육청과 지자체의 예산 협의 절차를 강화한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시행령 개정안이 입법예고를 거쳐 5일부터 시행된다고 4일 밝혔다.

종전 시행령은 교육감과 지자체장이 예산 편성 협의를 할 때 서면으로 하거나 필요할 경우 '교육정책협의회'를 두도록 했으나 개정 시행령은 서면이 아닌 '지방교육행정협의회'를 열어 하도록 했다.

서면 협의는 실질적인 협의 기능으로서의 한계가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또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 시행령에 규정된 '교육정책협의회'와 지방교육자치법에 규정된 '지방교육행정협의회'의 기능이 중복돼 이를 하나로 통합하고, 협의 사항에는 '전입금의 전입시기'를 포함하도록 했다.

아울러 종전 시행령에는 교육감이 지방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할 때 지자체장의 의견만 첨부하도록 했으나 개정안에는 지자체장과의 협의 결과를 첨부하고, 교육감과 지자체장은 협의 사항을 준수할 의무가 있다고도 명시, 구속력을 강화했다.

이번 개정은 무엇보다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에 대한 교육감과 지자체장의 협의 절차를 강화해 예산 편성에 차질이 생기지 않게 하려는 조치로 해석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방교육행정협의회를 통해 교육청과 지자체 간 협력, 소통을 강화함으로써 누리과정 지원이 안정적으로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