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광복절 특사 실시키로…"희망의 전기 필요"
朴대통령, 광복절 특사 실시키로…"희망의 전기 필요"
  • 전북중앙
  • 승인 2016.07.1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새누리당이 건의한 광복절 특별 사면을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광복 71주년을 맞이해 국민들의 역량을 모으고 재기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사면을 실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지난 8일 박 대통령과의 의원단 오찬에서 "국민통합 분위기를 진작하기 위해 분야별로 규모 있는 특사 조치를 해주시면 좋겠다"고 제안했고, 박 대통령은 국민화합 차원에서 이를 전격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의 사면 결정은 2014년 1월 설 명절 직전, 지난해 8월 광복 70주년 사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박 대통령은 "지금 우리 경제가 대내외적으로 어려움이 많고 국민의 삶의 무게가 무겁다"며 "국민 모두가 힘을 모아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희망의 전기가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관계 수석께서는 이런 취지를 살려서 어려운 국민들이 조그만 희망이라도 가질 수 있도록 면밀하게 준비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이 사면을 공식적으로 지시함에 따라 법무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사면 대상자 선정 등을 위한 절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대통령이 사면의 목적으로 국민 역량 결집, 재기의 기회 마련 등을 제시했고, "희망의 전기가 필요하다"고 언급함에 따라 정치인과 재벌총수 등이 사면대상에 포함될지 주목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어려운 안보•경제위기 속에서 국민단합의 차원에서, 국민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박 대통령이 사면을 결정했다"며 "향후 사면대상자 선정은 관련 부처에서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