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관영매체 사드 공세
中 관영매체 사드 공세
  • 전북중앙
  • 승인 2016.08.0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 스타 활동 제약 한국이 책임져야" 주장

중국이 관영 매체들을 총동원해 한반도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반대하는 여론몰이에 나서고 있다.

사드 문제에 따른 한중 우호 관계 훼손으로 한류 스타가 희생양이 되더라도 중국은 책임이 없다는 논평까지 나오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여론 조사와 괴담을 통해서 '한류(韓流)'를 '한류(寒流)'로 만들려는 기류도 감지되고 있다.


◇ 관영 매체 '사드 반대' 총공세…한류 타격 직접 언급 = 공산당 기관지인 인민일보(人民日報)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 인터넷판은 지난 4일 사설에서 "사드로 인한 중한 관계 경색은 한국 연예 산업의 침체를 촉발할 것"이라면서 "중국 내 한류 스타의 활동 제약에 대해 한국이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중국이 한국 예능프로그램의 세계 최대 시장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국이 사드 배치를 강행해 중한 정치 관계의 긴장으로 이어진다면 중국 내 한류는 장차 반드시 심하게 훼손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한류 스타가 사드 배치의 희생양이 되더라도 이는 중국 때문이 아니다. 현재 중국에서 한류의 어려움은 한국이 스스로 자초했다"면서 "한국이 큰 손해를 보겠지만 중국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중국의 많은 네티즌은 국가 앞에서는 우상도 없다고 말할 정도인데 사드 배치의 압박 속에 중국 젊은이들이 어떻게 한류 스타를 보면서 즐길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인민일보는 4일에도 사설 격인 '종성'(鐘聲)에 사드에 관한 4번째 칼럼을 게재하며 한미가 중국과 러시아의 경고를 무시하고 사드를 배치한다면 후과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중•러 정상이 지난 6월 공동성명을 통해 사드 배치에 공동의 반대 입장을 밝힌 사실을 거론한 뒤 "한•미가 중•러의 엄중한 경고의 깊은 뜻을 이해하지 않고 사드 배치를 강행한다면 '오만한 조치'가 초래할 후과에 책임을 져야 하고 국제정세의 안정을 파괴한 데 대해서도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중•러 양국은 동북아가 새로운 냉전 상태로 빠져드는 것을 원하지 않고 국제무대에서 새로운 군비경쟁이 시작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면서도 "중러는 앞으로 한미가 예측하지 못하고 감당할 수 없는 반격조치로 사드 배치 강행에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영 경제일보(經濟日報)도 4면을 사드에 관한 사실상의 특집 면으로 구성해 사드를 비판하는 여론몰이에 주력했다.

신문은 "사드가 한국에 안전을 가져다줄 수 없다", "사드 배치는 남과 자신을 모두 해치는 것으로 이웃 국가는 공동의 가정을 지켜야 한다", "한미의 사드 배치는 불에 기름을 붓는 행위" 등을 제목으로 한 기사와 중러 전문가의 칼럼을 통해 사드 배치를 강하게 비판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6일째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사설을 통해 "인근 국가와 우호 관계만이 한국이 안전을 보장받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 중국 내 여론몰이 강화…괴담•합성 사진도 나돌아 = 중국에서는 주로 SNS 등 인터넷을 통해 '혐한 기류'가 퍼지고 있다.

4일 중국판 트위터 시나 웨이보의 여론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86% 이상이 최근 상황에서 중국 정부가 한국 연예인의 출연을 금지한다면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에는 28만명이 참여했으며 댓글만 11만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많은 중국 네티즌이 한반도 사드 배치를 비난하면서 '애국심이 오락을 앞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가 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한국의 사드 배치 결정 후 인기 걸그룹 '소녀시대'의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 등 한국 연예기획사들의 주가가 급락했다는 점도 비중 있게 보도했다.

아울러 '중국 관영 CCTV가 오는 9월부터 한국 연예인이 출연하는 TV•예능 프로그램의 방영을 금지할 것이라고 보도했다'는 괴담이 중국 네티즌 사이에 떠돌아 논란이 되고 있다.

이 문제의 화면은 CCTV 신문 채널 '13'이 방송 자막을 통해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광전총국)이 9월 1일부터 한국인 연예인의 TV•예능 프로그램의 방영을 금지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또한, 광전총국이 중국 위성방송에 한국 연예인의 참여를 제한해야 한다는 내용의 최신 규정을 발표했다고도 적혀있다.

광전총국은 중국의 언론과 출판, 영화, TV 등을 총괄하고 있다.

그러나 4일 연합뉴스가 해당 시간의 방영 내용을 확인해본 결과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중국 언론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광전총국은 한류 스타 출연 금지와 관련해 공식 문건을 배포한 적은 없으며, 한국인 연예인들의 방송 출연도 일부 차질은 있지만 대부분 정상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중국에서 이처럼 언론 보도를 가장한 사진 합성까지 퍼지는 것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 결정에 대한 불만을 고조 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광전총국은 한국 연예인의 중국 방송 출연 제한 여부를 묻는 연합뉴스의 질의에 답하지 않았다.

베이징 소식통은 "광전총국이 공식으로 발표한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현재 중국 인터넷상에 온갖 괴담이 떠돌고 있어 현혹되지 않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