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성주內 다른 지역 배치도 검토"
"사드, 성주內 다른 지역 배치도 검토"
  • 전북중앙
  • 승인 2016.08.0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이완영등 TK지역 의원 초청 간담회서 밝혀
▲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등에 관한 지역 민심을 청취하고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새누리당 소속 대구·경북(TK) 지역 초·재선 의원들과 면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4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가 결정된 경북 성주 지역민들의 반발과 관련, 입지로 확정된 성산포대 대신 성주군 내 다른 지역으로 사드부대 주둔지를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로 새누리당 TK(대구•경북) 지역 초선 의원과 성주가 지역구인 이완영 의원을 초청해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성주군민들의 사드 전자파에 대한 우려를 전해 듣고 이같이 밝혔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성주군민의 우려를 고려해 (성주)군에서 추천하는 지역이 있다면 성주군 내에 새로운 지역을 면밀하고 정밀하게 검토 조사하도록 해보겠다"고 말했다.

또 "면밀하고 정밀하게 검토 조사해서 기지 적합성 결과를 성주군민들에게 소상히 알리겠다"도 덧붙였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성주군민들은 사드 레이더가 성산포대에 위치할 경우 레이더빔이 성주군의 중심부를 지나게 된다는 점을 우려하면서 성주군 안이라도 다른 지역에 사드를 배치할 경우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을 이완영 의원을 통해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권에서는 박 대통령의 이 같은 방침이 사드 자체를 재검토하는 것으로 비칠 가능성을 다소 우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여권 관계자는 "성주군 내에서 사드 주둔 지역을 옮길 가능성도 있다는 얘기지, 사드 자체를 재검토하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