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발전 힘 모으자" 전북 지자체-정치권 정책협의회
"지역발전 힘 모으자" 전북 지자체-정치권 정책협의회
  • 전북중앙
  • 승인 2016.08.07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광역•기초단체와 도내 국회의원들이 5일 "전북 현안 해결 등 지역발전을 위해 힘을 합치자"며 한목소리를 냈다.

정운천(새누리당)•이춘석(더불어민주당)•정동영(국민의당) 등 도내 국회의원 전원과 송하진 전북도지사, 김승수 전주시장, 정헌율 익산시장 등은 이날 오후 전주 전통문화관에서 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전북도와 각 시•군은 이들 국회의원에게 도정운영방향과 주요 현안을 설명한 뒤 적극적인 협력과 지원을 요청했다.

도는 2017년 국가예산 확보, 2023 세계잼버리 대회,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구조조정, 서남대 정상화 등에 정치권의 관심을 당부했다.

전주시는 전주역사 전면개선•세계전통문화엑스포 개최, 군산시는 새만금 내부간선 남북도로건설•국립 신시도 자연휴양림 조성, 익산시는 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공사•귀금속보석산업 클러스터 조성사업,남원시는 지리산 산악철도 시범도입•글로벌 코스메틱 컨버전스센터 건립 등 시군마다 2개씩의 현안사업을 건의했다.

국회의원들은 "도내 의원들이 각 상임위에 골고루 참여한 만큼 앞으로 4년간 지역발전을 위해 도와 시군, 정치권이 한마음으로 적극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해 전북의 희망을 만들어가자"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