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기업들 경쟁력 약한 사업 정리"
朴대통령 "기업들 경쟁력 약한 사업 정리"
  • 전북중앙
  • 승인 2016.08.0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활력법 맞춰 경쟁력 기대

박근혜 대통령은 8일 "우리 기업들도 선제적인 사업 재편을 통해 경쟁력이 약한 사업은 신속하게 정리하고 고부가가치 신산업 분야 진출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세계 경제의 저성장과 과잉공급이 지속되기 때문에 글로벌 기업들은 M&A, 사업분할 등의 사업 재편에 적극 나서면서 경쟁력 강화를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오는 13일부터 기업활력법이 시행되는데 과잉공급 업종에서 활발한 사업 재편이 이뤄져 우리 산업 경쟁력 강화에 가속도가 붙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제조업은 물론 여타 업종에서도 기업활력법을 활용한 사업 재편이 활성화되도록 정부에서도 최대한 뒷받침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어 "이미 부실화된 기업에 대한 구조조정도 단순한 부실을 정리하는 차원에 머물러서는 안 되고 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미래 성장동력 창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미래지향적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청와대 경제수석실과 관련 부처가 합심해 업종별 중장기 청사진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특히 구조조정 문제와 관련해 박 대통령은 "구조조정은 지금 이 시대에는 거의 상시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없는 문제"라고 규정한 뒤 "기존의 것을, 자꾸 힘들어지는 사업을 계속 지키고 있다가 나중에는 구조조정하기가 점점 더 힘들어지고, 더 많은 대가를 치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른 기업들, 다른 나라에서는 구조조정을 하면서 문을 닫는 게 아니라 오히려 신기술, 신산업을 받아들여서 더 크게 성공한 경우도 많이 있다"며 국외 성공사례를 우리 기업과 국민에 많이 소개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원격의료에 대해서는 "지금 국회에 동네 의원 중심으로 원격의료를 활성화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제출돼 있다"며 "어르신, 장애인 등 필요한 분들이 원격진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의료계와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부는 19대 국회에서 폐기된 의사와 환자 간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지난 6월 20대 국회에 다시 제출한 상태다.

박 대통령은 "최고의 의료인력을 갖고 있고 ICT 강국이라고 자랑하는 우리나라가, 그 어떤 곳보다도 (원격의료를) 잘할 수 있는 요건을 갖고 있으면서도 오히려 제대로 실시되지 못하고 이런 좋은 혜택은 다른 나라에서 먼저 실시해서 혜택을 받는 이상한 결과가 생긴다고 본다"며 법안 처리 지연을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