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버스에 '총탄' 두 발…큰 부상은 없어
취재진 버스에 '총탄' 두 발…큰 부상은 없어
  • 전북중앙
  • 승인 2016.08.10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우올림픽에서 취재진을 운송하던 버스에 총격이 가해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다행히도 큰 부상자는 없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취재진을 태우고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농구 경기장에서 올림픽 파크로 이동하던 버스에 2발의 총격이 가해졌다.

총탄에 맞은 피해자는 없었으나, 버스의 유리창이 깨지면서 2명이 피부가 찢어지는 상처 입었다.

당시 버스 탔던 목격자는 "누군가 우리에게 총을 쐈다"며 "총성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브라질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아직 특별한 코멘트를 하지 않았다.

리우올림픽에서는 치안 불안에 따른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6일(현지시간)에는 취재진이 불과 몇m 떨어진 승마 경기장에 총탄이 날아들기도 했다.

이 총탄은 경찰 드론을 향해 발사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