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인사 중용하나··· 與 개각 임박
호남인사 중용하나··· 與 개각 임박
  • 전북중앙
  • 승인 2016.08.1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현 소수자 배려 인사 건의 문체-환경부 등 이달말까진 단행
▲ 박근혜 대통령(가운데)과 이정현 대표, 정진석 원내대표가 11일 낮 청와대에서 열린 새누리당의 새 지도부 초청 오찬에서 각기 다른 표정을 하고 있다.

그동안 여권 쇄신 차원에서 거론돼 온 개각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박근혜 대통령이 11일 새누리당 새 지도부와의 오찬회동에서 이정현 대표의 탕평개각 건의에 대해 "잘 참고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개각이 조만간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오찬에서 "개각은 인사권자인 대통령이 여러 가지 국정 전반에 대해 다 판단할 문제이긴 하지만 탕평인사, 균형인사, 능력인사, 소수자에 대한 배려 인사도 조금 반영이 됐으면 좋겠다"고 건의했고, 박 대통령은 "여러가지 말씀 하신 것 참고를 잘 하겠다"고 화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개각 등 건의 사항에 대해 박 대통령이 꼭 참고해 반영하고 존중하겠다는 의지로 봐야한다"며 "앞으로 여러 국정현안에 대해 당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잘 소통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당청 수뇌부 회동의 경우 통상 의제를 사전 조율해온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개각 수순에 진입했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당초 박 대통령은 정기국회를 앞두고 4∼6개 부처를 대상으로 중폭 수준의 개각을 검토해온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대표의 건의에 따라 개각부처와 대상자를 재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호남인사 중용 등을 통해 화합형 개각을 할 경우 개각 폭이 대폭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여권 내부 소식통들에 따르면 개각 시기는 이르면 이달 중순 내 이뤄질 수도 있으나 이 대표 건의를 충분히 반영하기 위해 좀더 늦출 수 있다.

다만 늦어도 이달 말까지는 개각을 단행할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여권 안팎에선 미래창조과학부,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등이 개각 대상 부처로 거론되고 있으며, 집권후반기 핵심 개혁 과제인 노동개혁의 과감한 추진을 위해 노동부도 개각 대상에 전격 포함될 수 있을 것이란 관측이다.

외교부의 경우 사드(THAADㆍ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와 하반기 정상외교 등 중요한 현안이 있어 교체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그 가능성을 완전 배제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차관급)의 경우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11년 2월 말 임명돼 현재까지 5년 5개월째 자리를 지켜왔다는 점에서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이와 함께 이 대표가 회동에서 '통 큰 사면'을 건의하면서 일부 재벌 총수를 포함시켜줄 것을 요청함에 따라 12일 확정 발표될 사면 대상이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민생•경제사범들은 많이 반성을 하고 있고 벌을 받았으니 다시 한 번 뛸수 있도록 베풀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면서 "민생•경제사범에 대해서는 통 큰 사면이 있기를 국민이 기대하는 것 같다"고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