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스-조코비치, US오픈 테니스 남녀 톱시드
윌리엄스-조코비치, US오픈 테니스 남녀 톱시드
  • 전북중앙
  • 승인 2016.08.2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가까스로 지킨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9일(현지시간) 개막하는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4천630만 달러)에서 톱 시드를 배정받았다.

윌리엄스는 2016 리우올림픽의 막강한 금메달 후보였으나 조기에 탈락했다.

최근에는 오른쪽 어깨 부상이 있다는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윌리엄스는 랭킹 2위인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최근 끝난 마스터즈 시리즈 웨스턴 & 서던오픈 결승에서 패한 '덕분에' 랭킹 1위를 유지했다.

윌리엄스가 US오픈에서 톱 시드를 받은 것은 이번이 5번째다.

그는 이 대회에서 6차례 우승했다.

남자부에서는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1번 시드를 받았다.

조코비치 역시 리우 올림픽에서 빈 손으로 돌아왔다.

조코비치는 최근 왼쪽 손목 통증에 시달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