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당정청, 靑•총리공관•당 순회…내달 靑 첫개최 추진
고위당정청, 靑•총리공관•당 순회…내달 靑 첫개최 추진
  • 편집부장
  • 승인 2016.08.2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권 수뇌부가 다음달 청와대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성사될 경우 박근혜 정부 들어 청와대에서 개최되는 첫 고위 당정청 회의가 되는 셈이다.

      여권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형식이 내용에 큰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면서 "국정 운영의 '3각 주체'인 당정청이 회의를 번갈아 주재함으로써 책임성을 높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회의도 가급적 매달 정례적으로 열고, 긴급한 현안이 생기면 수시로 열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음달 첫 청와대 개최가 추진되는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는 정기국회 개회를 계기로 내년도 예산안과 정부•여당이 중점 추진하는 법률안을 점검하는 동시에 처리 방침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의에는 당에서 이정현 대표를 비롯해 정진석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정부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와 관계부처 장관들이, 청와대에서 이원종 대통령 비서실장과 수석비서관 등이 각각 참석한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철학을 공유하고 있다는 이정현 대표가 '8•9 전당대회'에서 승리하자 당청 관계가 '신(新) 밀월' 관계를 맞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전날 이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여의도 당사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를 개최하면서 당에 힘이 실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왔다.

      실제로 전날 회의의 비공개 부분에서 야당이 요구하는 '백남기 농민 사건 청문회' 개최에 대한 가닥이 잡히고, 추가경정 예산안을 통과시키기로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이같은 고위 당정청 또는 실무 차원의 협의를 자주 열어 정치•경제•사회 현안에 대한 처리 속도를 높이겠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황우여•김무성 대표 체제에서 고위 당정청 회의는 주로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렸으며 간혹 국회에서 열렸다.

      그러나 그나마 공무원연금 개혁, 국회법 개정, 4•13 총선 공천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는 자주 열리지 않아 당청 관계가 경색됐다는 지적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국무총리훈령에 '고위 당정 협의회는 국무총리와 여당 대표가 공동으로 주재하며, 총리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대통령 비서실장이 참석할 수 있다'고 규정돼있기 때문에 총리공관과 당사에서 개최했던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