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책에 '욱' 공장에 불 지른 30대 징역형…피해는 10억원대
질책에 '욱' 공장에 불 지른 30대 징역형…피해는 10억원대
  • 편집부장
  • 승인 2016.08.3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법 제1형사부는 31일 회사 상사로부터 질책을 받자 불만을 품고 공장에 불을 지른 혐의(일반건조물방화)로 기소된 회사원 김모(39)씨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3월 27일 오후 9시 55분께 전북 전주시 덕진구에 있는 공장 창고에 들어가 라이터로 불을 질러 공장과 인근 어린이집, 승용차 등을 태워 10억1천여만 원의 재산피해를 낸 혐의로 기소됐다.

이 공장 과장인 김씨는 "관리실장이 평소 직원들 앞에서 업무처리가 미숙하다며 질책했고 직책이 아닌 이름을 불러 불만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관리실장에게 불만을 품고 공장에 불을 질러 큰 재산피해를 냈다"라며 "피해가 크고 피해복구를 위해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