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짖는 소리 항의하는 노인 팔 깨물어…집행유예
개 짖는 소리 항의하는 노인 팔 깨물어…집행유예
  • 편집부장
  • 승인 2016.08.31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지법 형사6단독 정윤현 판사는 31일 개 짖는 소리가 시끄럽다고 항의하는 노인을 폭행한 혐의(상해)로 기소된 A(55)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2일 오후 10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길가에서 "개가 짖어 시끄럽다"고 항의하는 B(72)씨와 시비를 벌이다가 주먹으로 얼굴을 때리고 이로 팔뚝을 깨문 혐의로 기소됐다.

      B씨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었다.

      정 판사는 "피고인이 동종범죄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지만 합의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고 상해 정도가 비교적 가벼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