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전북지역 중소기업과 상생의 길 걸어
전북현대 전북지역 중소기업과 상생의 길 걸어
  • 조석창
  • 승인 2016.09.1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현대는 전북지역 중소기업과 MOU를 체결하고 상생의 길을 걷게 된다.

지난 18일 전북현대는 주식회사 인텍(대표 이창선)과 MOU를 체결했다.

인텍은 2013년 전주시 지식산업센터에 문을 연 마스크 전문 제작업체로 신개념 마스크 같은 소비재 시장을 선도하는 기술 집약형 벤처 기업이다.

또 세계 최초로 필터 교환형 마스크 상용화에 성공해 산업통산자원부 신기술(NET)인증 및 중소기업청 EPC(성능인증)를 획득하기도 했다.

여기에 조달청 우수조달제품에 선정되면서 아시아를 비롯해 세계 30여개국으로 마스크를 수출하고 있는 중소기업이다.

하지만 국내에는 잘 알려지지 않아 판로에 애로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 소식을 접한 전북현대는 MOU를 통해 인텍의 국내 시장 홍보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인텍의 필터교환 전용마스크는 전북현대 초록이네와 온라인 등에서 판매가 가능해졌다.

또 전북은 어린이 전용 마스크 2,000개를 오는 24일 성남전에서 초등학생에게 선착순 선물할 예정이다.

여기에 자동차 매연에 고생하는 교통경찰에게도 1,000개를 기증키로 했다.

인텍의 이창선 대표는 “K리그를 대표하는 전북현대가 지역의 중소기업을 위해 함께 해준다니 큰 도움이 되고,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전북현대 어린이 마스크는 벌써부터 지역 팬들뿐만 아니라, 프랑스, 아프리카, 중국 등 해외 바이어들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어 판매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북현대 이철근 단장은 “지역연고 구단으로서 전북현대는 축구뿐만 아니라 지역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중소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상생의 길을 걷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