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끈한 닥공으로 전북 ACL 결승행 다짐
화끈한 닥공으로 전북 ACL 결승행 다짐
  • 조석창
  • 승인 2016.09.2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FC서울과 4강 1차전 컨디션 좋은 김신욱 최전방 김보경-로페즈 등 공격 펼쳐 전북 장점 살려 승리 각오

아시아 챔피언이 되기 위한 전북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전북은 27일 미디어데이를 갖고 승리를 위한 필승을 다졌다.

전북은 28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을 가진다.

전북과 서울은 각각 8강전에서 상하이 상강과 산둥 루넝을 꺾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승리가 누구든 K리그 팀이 결승에 진출하는 상황이지만 전북은 결코 양보할 수 없다는 기세다.

지난 24일 성남과의 홈경기에서 막강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승리한 전북은 1차전 홈경기에서 승리해 기선제압을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좋은 컨디션을 보이고 있는 김신욱을 최전방으로 김보경, 이재성 라인의 중원장악, 로페즈, 레오나르도의 측면 공략 등 전북 최고의 공격을 펼치며 홈 팬들 앞에서 화려한 승리를 약속한다.

최강희 감독은 “서로 상대를 잘 알기 때문에 우리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살려 준비를 하겠다. K리그는 3전 전승했지만,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중요하지 않다. 내일 경기에는 모든 것을 동원해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며 “우리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홈경기에서 반드시 이기겠다. 팀 분위기도 좋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자신감을 가지면 상대는 부담을 가지게 된다. 심리적인 것을 잘 이용하는 게 중요하다”며 “운동장 분위기와 팬들의 성원이 경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것을 이용해 집중력을 살리겠다. 선수들이 준비를 잘 했고 리그성적도 좋으니 이 분위기를 계속 이어갈 것이다”고 말했다.

K리그에서 함께 경기를 하다보니 상대를 서로 잘 아는 잇점이 있다.

그에 맞는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최 감독은 “이번 전술은 비밀이다. 항상 변칙적 전술로 동계훈련과 쓰리백 시험을 했다”며 “하지만 우리가 가장 잘 할 수 있는 것과 잘 할 수 있는 선수 구성으로 상대를 압박할 것이다. 큰 변수가 없다면 기존대로 좋은 경기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주장 권순태도 "K리그 두 팀이 결승을 다툰다는 것은 기쁜 일이라고 생각한다. 홈에서 하는 만큼 내일 경기에서는 우리가 강한 플레이를 통해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며 각오를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