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 '애정행각' 벌인 간부와 부하 여경 징계
전북경찰, '애정행각' 벌인 간부와 부하 여경 징계
  • 편집부장
  • 승인 2016.09.29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부남 경찰 간부와 미혼 여경이 부적절한 관계를 벌인 것으로 드러나 징계를 받았다.

      29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A(38)경정과 B(29•여)경장은 불건전한 이성 교제를 해 공무원 품위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각각 감봉 2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A 경정과 B 경장은 지난해 12월 중순께 부서 회식을 마치고 경찰서로 돌아가는 길에 애정행각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았다.

      경찰은 둘의 부적절한 관계를 목격한 경찰관의 제보를 받고 감찰에 착수했다.

      제보를 받은 청문감사관은 이를 해당 경찰서장에게 보고했지만, '해프닝'에 지나지 않는다고 판단, 아무런 징계를 내리지 않았다.

      의혹이 끊이지 않자 지난달 3일 경찰은 재조사에 착수했고, 징계가 내려지기 전 이들은 각각 다른 지역 경찰서로 전보 조치됐다.

      감찰 조사에서도 둘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하지만 경찰은 지난해 목격된 애정행각 외에도 여러 목격자의 진술과 정황이 있어 이들에게 징계를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