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추가간담회로 탄핵 여론전 응수
박대통령, 추가간담회로 탄핵 여론전 응수
  • 전북중앙
  • 승인 2017.01.0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률 전문가로부터 자문받아 부정적 여론 불끄기 나서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와 관련해 앞으로 필요에 따라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내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2일 전해졌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은 앞으로 필요하다면 진실한 목소리로 대응하고 이야기해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며 "타이밍을 봐서 필요하다면 적절하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통의 자리를 더 만들 수 있다"면서 "대통령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국민이 많다.

왜곡과 과장 보도로 대통령이 이상한 사람처럼 돼 버린 데 대해 본인의 목소리로 진실함을 전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탄핵소추안 가결 이후 처음으로 사실상의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삼성합병 뇌물 의혹과 세월호 7시간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고, 앞으로도 언론 간담회 등을 활용해 계속 본인의 입장을 밝힐 수 있음을 예고한 것이다.

구체적인 시점과 방식은 탄핵심판과 특검 수사 진행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박 대통령 측은 직무정지 중에도 법적으로 가능한 언론 접촉 방식에 대한 유권해석을 법률 전문가들로부터 받았다고 한다.

이를 토대로 특검수사가 끝나기 전까지 방어권 행사 차원에서 수시로 언론에 설명할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헌재 탄핵심판의 '본게임'격인 변론기일 시작과 특검 수사 본격화를 앞두고 공세로 전환, 지지층을 결집함으로써 여론전을 펼치겠다는 포석을 깔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헌재가 '세월호 7시간'의 구체적인 행적을 제출하라고 요구하고 속전속결로 결론을 내리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어 부정적 여론을 방치하면 더 불리해질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판단이다.

이런 상황에서 각 언론사의 신년 여론조사에서 박 대통령 탄핵안을 기각해야 한다는 의견이 14∼17%를 기록한 점에도 청와대 참모들은 주목하고 있다.

기각 여론이 30∼40%를 넘으면 헌재도 이를 무시하지 못할 것이라는 게 청와대 내부의 판단인 만큼 박 대통령의 대응 메시지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에 실망해 숨어버린 '샤이 박근혜'(침묵하는 박 대통령 지지자)를 다시 끌어내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 유력하다.

박 대통령 대리인단 등이 이번 게이트의 단초가 된 최순실 씨의 태블릿 PC에 대한 문제 제기 또는 설명을 직접 하는 방안도 이런 차원에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야권에선 박 대통령의 공세 전환에 견제구를 던지고 있어 향후 공개 행보를 본격화할 경우 양측간 갈등이 더욱 커질 수 있다.

게다가 헌재의 탄핵 인용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여전히 70∼80%대로 압도적인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메시지가 오히려 '촛불 민심'을 자극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대통령은 초•중학생만도 못한, 규범인식이 전혀 없는 자세를 보였다"며 "어설픈 여론전을 할 게 아니라 특검 대면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해야 마땅하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야권은 또 직무정지 상태인 박 대통령이 언론과 간담회를 한 것 자체가 부적절한 권한행사라고 지적하며 청와대를 압박했다.

대권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홍보수석을 통해 기자들을 모으고 예산으로 기자간담회 오찬을 한 것은 위헌 직무 행위"라며 "도둑질하다 잡힌 도둑이 구치소에서 또 도둑질한 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탄핵안이 가결되더라도 대통령 신분은 유지되고 있다"면서 "어제는 휴무일이었고, 대통령 신분이 유지되기 때문에 차를 마시는 비용도 문제 될 게 없다"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