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철도정책 전문가 토론회 개최
익산시 철도정책 전문가 토론회 개최
  • 문성용
  • 승인 2017.02.1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 철도정책 전문가 토론회’가 지난 15일 시 회의실에서 정헌율 시장을 비롯한 시 관계자, 관련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 자리에서 정헌율 시장은 “익산역은 전북 거점 역이자, 대한민국 중심역”이라며 “교통중심지인 익산시의 역할과 체계적인 철도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전북권 광역전철망 구축사업 및 국가식품클러스터 산업단지 인입철도건설 사업이 제19대 대선 공약에 선정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남궁문 교수는 “익산역을 브랜드화해 이용객들을 머무르게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해야 한다”며 “국가식품클러스터 인입철도 건설 시 여러 시군을 연결, 대선공약에 선정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영규 도의원은 “익산역은 접근성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운송기능 외의 주변을 활성화 할 수 있는 역할과 기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주요철도 정책 추진을 위한 용역예산 2억 원 확보와 함께 익산역이 호남의 관문역으로 역할을 다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