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9 토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교육 > 교육일반
     
전북 국정교과서 연구학교지정 신청 '제로'
희망학교 경북 사립고 3개그쳐 교육부 무상배포 방안 검토
2017년 02월 16일 (목) 18:16:05 | 최종승인 : 2017.02.16 19:49 정병창 jbc@jjn.co.kr

전북지역에서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 신청을 한 학교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국적으로 연구학교 지정을 희망한 학교는 경북지역 사립고 3개교에 불과해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정책이 큰 동력을 잃을 것으로 전망된다.

16일 전북도교육청과 더불어민주당 역사교과서국정화저지특별위원회에 따르면 전국 5249개 중ㆍ고교 중 연구학교를 신청한 학교는 경북지역의 경북항공고, 경산 문명고, 구미 오상고 등 사립고교 3곳인 것으로 파악됐다.

전국 국립고교에서 연구학교를 신청한 학교도 단 한 곳도 없었다.

교육부는 최대한 많은 연구학교 지정을 위해 신청기간도 당초 10일에서 15일로 닷새나 연장했지만 결국 기대효과를 거두지 못한 셈이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국정교과서가 반 헌법적이고 국민 대다수가 반대한다는 이유로 교육부의 연구학교 지정 요청 공문을 일선 학교에 아예 발송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는 오는 20일 연구학교 신청 현황을 정식으로 공개하고, 연구학교 운영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연구학교는 지난 10일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대국민담화에서 “연구학교가 단 한 곳에 그치더라도 운영하겠다”고 밝힌 만큼 운영될 가능성은교육부는 연구학교 신청이 저조하자 연구학교 지정여부과 상관없이 희망하는 학교가 있으면 보조교재 형태로 국정 역사교과서를 무상 배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정교과서 폐기를 위한 교육·시민사회·정치 비상대책회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비상대책회의는 “연구학교를 신청한 경북지역 3개 고교도 채택과정에 학교구성원이 의사결정에 자유롭게 참여하지 못했다.

관할 교육청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당초 교육부는 국정교과서 전면보급, 연구학교 최소 20% 지정운영을 계획했으나 국민의 상식으로 모두 폐기된 정책이 됐다”고 지적했다.

국정역사교과서를 희망학교에 한해 무료로 보조교재로 지급하는 것에 대해서도 비난했다.

학생들이 사용하는 모든 교과서 및 보조교재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에 따라 학교운영위원회를 거치도록 돼 있어 보조교재 지정여부를 놓고 학교가 또 다시 혼란에 빠질 수 있기 때문이다.

비상대책회의는 “희망학교에 한해 국정역사교과서를 무료로 보조교재로 지급하는 것은 또 다시 박근혜표 국정교과서 살리기를 위한 꼼수에 불과하다”며 “교육부는 교사, 학부모, 학생들의 요구를 겸허히 수용해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정병창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