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공연예술연습공간 작은 콘서트 연다
전주공연예술연습공간 작은 콘서트 연다
  • 윤가빈
  • 승인 2017.02.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문화재단의 전주공연예술연습공간이 작은 콘서트를 연다.

오는 22일 오후 7시 개최되는 공연은 ‘작은 콘서트, 문화가 있는 마지막 밤에’로 연습공간의 3번째 기획프로그램이다.

공연에는 전주공연예술연습공간을 이용하는 민간예술단체(예술가)가 무대에 선다.

D4Tap(탭 댄스), MERCY중원D(방송댄스), 소울앙상블(합창) 총 3팀의 공연과 함께 통기타리스트 유성운(노스텔지어)씨의 초청공연으로 이뤄진다.

정정숙 대표는 “전주공연예술연습공간은 이용자와 주민들과 소통하는 운영정책을 만들어 시민이 일상에서 문화공연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전주공연예술연습공간은 민간공연예술단체(예술가)의 연습실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6월에 개관해 운영 중이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