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3.29 수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마약 탐지견, 폭발물 탐지견으로 재탄생
축산과학원 마약탐지견 네오 복제 수컷두마리 경찰청인계 비용 65%절감··· 보급 활성화
2017년 03월 09일 (목) 14:30:59 | 최종승인 : 2017.03.09 20:17 미디어 webmaster@jjn.co.kr
   
▲ 관세청 마약탐지견(네오)의 체세포 복제로 태어난 래브라도 리트리버 강아지 두마리를 경찰견훈련센터로 인계하기로 한 9일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에서 인계 전 과학원 연구원들과 강아지들이 장난을 치고 놀고 있다./김현표기자

마약 탐지견의 체세포 복제로 태어난 강아지 두 마리가 폭발물 탐지견으로 다시 태어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9일 관세청 소속 마약 탐지견 '네오'의 체세포 복제로 태어난 수컷 강아지 두 마리를 경찰청에 인계했다.

올해 1월 태어난 이 강아지들은 앞으로 경찰견 훈련센터에서 폭발물 탐지견으로 성장한다.

복제견들의 원본견인 '네오(래브라도 리트리버종)'는 관세청 마약 탐지견으로 현재 은퇴했지만, 현역시절 최다 마약 적발 건수를 기록한 관세청의 대표 스타견이다.

농촌진흥청이 원본견의 소속과 다른 기관으로 총 10마리를 교차 보급했다.

복제견들은 각 기관에서 새 업무를 수행하거나 훈련 중이다.

농진청의 특수목적견 복제생산과 보급사업은 검역과 국가안보, 인명구조 등 특수목적견의 국가적 활용범위가 확대되자 2012년부터 시작했다.

특수목적견은 특별한 감각 능력을 활용해 인명구조부터 동식물 검역, 폭발물 탐지 등 현장을 누비며 전문적인 역할을 하는 개를 말한다.

일반 특수목적견 양성의 최종합격률은 30% 정도로 낮다.

탈락한 70%의 개체도 훈련 기간에 양성비가 소요돼 최종 합격하는 데까지 1억3천만원가량의 비용이 든다.

농진청은 이런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복제기법을 도입했다.

실제 특수목적견 복제견의 경우 80% 이상의 합격률을 보였다.

최종 양성비용은 4천600만원 정도로 일반견에 비해 65%가량 비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임기순 국립축산과학원 동물바이오공학과장은 "우수한 원본견 한 마리를 직접 공유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복제기술로는 가능하다"며 "과학원이 보유 중인 원본견 체세포 정보를 기관들과 공유해 교차보급이 활성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