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선거인단 논란 '과유불급'
국민의당 선거인단 논란 '과유불급'
  • 박정미
  • 승인 2017.03.1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형철 도의원 기자회견 당원확충 역효과 경선위법
▲ 국민의당 4.12 재보궐선거 후보경선 방식 변경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린 15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조형철 전 도의원이 경선관련 문제점을 이야기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국민의당 전북도당이 4·12일 치러지는 도의원 보궐선거 경선을 위해 선거인단을 모집하고 있으나 이중 당적자가 상당수에 달할 것으로 예상돼 일부 후보가 반발하고 나섰다.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조형철(53) 전 전북도의원은 15일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이 후보들에게 경선에 필요한 선거인단을 모집하도록 했으나 ‘선거인단은 당비를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는 규정 때문에 이중 당적자가 상당수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의원은 이어 “당이 당원의 확충 및 경선 흥행을 위해 이런 규정을 내세웠으나 무당층이나 다른 당의 당원들까지 선거인단으로 대거 참여할 것은 불 보듯 뻔해 경선 자체가 위법인 것은 물론 역선택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무리한 선거인단 확보는 부정·탈법·금권선거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당원 자격이 없는 선거인단이 참여하는 불법적 경선에는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도의원 보궐선거에 국민의당에서는 조 전 의원을 비롯해 최명철(61) 전 전주시의원, 장연국(49) 도당 상무위원 등 3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은 도의적 책임을 지는 차원에서 후보를 공천하지 않기로 했다.

최근 뇌물수수혐의로 구속기소된 같은 당 소속의 강영수 전 도의원이 의원직을 자진해서 사퇴함에 따라 보궐선거가 치러지기 때문이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