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9.24 일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전주탄소국가산단 예타대상 선정
규모축소 업종확대 첫관문통과 조성땐 연 2,457억 생산유발효과
2017년 03월 20일 (월) 16:27:14 | 최종승인 : 2017.03.20 19:29 이신우 lsw@jjn.co.kr

전주시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

이는 시와 LH 등이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한 뒤 사업계획을 보완해 재신청한 결과로 국가주도 산단 조성의 첫 관문 통과라는 의미를 갖는다.

20일 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이하 전주 탄소국가산단)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시는 KDI(한국개발연구원)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탄소소재 국가산단 조성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시와 LH는 지난해 탄소산단 비용편익(B/C) 분석에서 0.97과 0.446의 결과를 얻었으나 안타깝게도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B/C를 종합평가 결과 기준치인 1.0과 0.5 이상까지 끌어올릴 수 있도록 사업계획을 수정 보완해 예비타당성조사를 재신청했다.

또한 기획재정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산단 조성 규모를 기존 84만2000㎡에서 63만8000㎡로 줄이고 산단 내 입주가능 업종을 늘리는 등 경제성을 높일 수 있는 산단조성계획 방식으로 조정했다.

이 같은 노력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 사업대상에 포함됐으며 사업시행자인 LH는 오는 4월 중 KDI에 전주 탄소국가산단에 대한 예타의뢰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후 KDI를 통해 산단 조성에 따른 경제성(B/C)과 정책성, 수익성(PI) 등에 대해 조사한 뒤 오는 하반기까지 사업시행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시는 올해는 예타조사가 반드시 통과돼 사업이 본격 추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주 탄소국가산단 조성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2014년 12월 지역특화산단으로 지정에 따라 오는 2018년부터 2022년까지 5년간 1,680억원을 투입해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63만8000㎡ 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이미 92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다.

전주 탄소국가산단이 조성될 경우 연간 2,457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827명의 고용유발효과를 발생시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아쉽게 예타를 통과하지 못했지만 이번에 예타 대상사업으로 재선정된 만큼 사업 시행자인 LH와 전북도, 지역정치권 등과 긴밀히 협조해 예타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이신우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