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8 금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정치 > 행정
     
LX 통합논의 대선뒤 후퇴
통합 반대 전북 몫찾기 나선 도민-지자체-정치권 한목청 LX공사 한발빼 변화이끌어
2017년 03월 20일 (월) 17:42:57 | 최종승인 : 2017.03.20 19:27 한훈 han1978@jjn.co.kr
   

LX 한국국토정보공사 전북본부와 광주·전남지역본부와의 통합논의가 당분간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흡수통합을 반대하는 전북도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지자체와 정치권이 강력히 뒷받침한 결과로 분석된다.

20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LX전북본부와 광주·전남본부와의 통합논의가 대선 이후로 미뤄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당초 LX공사는 이달 말 기능조정(안) 지역본부장 회의와 내달 정기이사회를 갖고 기능조정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내달 이사회를 통해 통합방향이 구체화되면, 연내 통합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LX공사는 이 같은 입장을 철회하고, 대선 이후로 논의과정을 미루겠다고 지역의 행정과 정치권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논의가 지역민심에 밀려 한 발 물러선 셈이다.

도와 정치권은 최근까지 끊임없이 이 문제를 지적하며 통합논의 중단을 촉구해 왔다.

특히 전북 정치권은 LX공사 뿐만 아니라 국토부와 기재부에도 이런 전북의 민심을 전달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LX 전북본부의 통합 움직임에서 보듯 지역 민심이 통일돼 정치권과 중앙정부에 전달되면 기존계획이 수정돼 변화를 가져오게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최근까지 도내에서는 흡수통합을 반대하는 여론이 지속적으로 제기돼왔다.

호남권을 관할하는 64개 공공·특별지방행정기관 중 56개소가 광주전남에 있는 반면 전북에는 불과 8개소에 그치기 때문이다.

그나마 소수의 기관들조차 흡수통합 논의가 진행돼 왔다.

특히 경제논리를 앞세워 통합논의를 진행하면 경제와 인구 등에서 전남광주보다 취약한 전북은 흡수대상에 포함될 수밖에 없다.

문제는 지역에서 해마다 이 같은 논란이 반복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2014년 전북기상청, 2015년 익산지방국토관리청, 이번에는 LX 전북본부 등 전북의 불이익을 수반하는 사례가 반복되고 있어 도-정치권 차원의 강력한 대응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훈기자

한훈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