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하얀 화선지에 펼쳐진 봄날의 설렘
새하얀 화선지에 펼쳐진 봄날의 설렘
  • 윤가빈
  • 승인 2017.04.0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람-다시 봄' 16일까지 한옥마을 전통-현대 공존 거리풍경 사람의 조화담아
▲ 정태균 作 '다시 봄'

한옥마을에 위치해 있는 교동아트미술관이 경기전을 주제로 하는 초대기획전 ‘경기전에 온 미술가’에 정태균 작가를 초대했다.

4일부터 16일까지 진행할 기획전은 ‘유람(遊覽)_다시 봄’을 주제로 20여점이 소개된다.

정 작가는 정읍 출신으로 강남대 미술학과, 세종대 대학원을 거쳐 현재는 홍익대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초기에는 수묵으로 인물화작업과 수묵일러스트 작업을 글과 함께 선보였으며, 이후에는 자연을 소재로 하는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저서로 <왕의도시, 전주를 탐하다>가 있으며 이외 다수의 일러스트 저서를 출간했다.

작가는 2014년 <왕의도시, 전주를 탐하다>를 통해 그림과 글을 통해 한옥마을을 소개했다.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거리풍경과 풍경 안의 사람들의 조화로움을 이야기 했다.

교동아트는 작가의 이러한 활동에 주목했다.

교동아트의 초대기획전 ‘경기전에 온 미술가’는 경기전을 주제로 공간이 갖고 있는 전통성을 현대미술로 해석하는 한옥마을 아트프로젝트다.

김완준 교동아트관장은 “풍경의 사실성을 넘어 다양한 예술적 의미를 재해석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붓과 화선지를 들고 한옥마을의 이미지를 전달하고자 하는 작가의 설렘을 함께 느껴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 작가는 “할머니를 비롯해 여러 친척이 거주하고 있어 전주는 자주 찾는 곳이지만 전주기행은 새로움으로 가득 찼다”며 “이번 전시 작품들을 통해 다시 찾아 온 봄날의 설렘을 함께 나눠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