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감영로 전통문화거리로
전라감영로 전통문화거리로
  • 이신우
  • 승인 2017.04.0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산교까지 500m 특성화사업 1,056억원 투입 관광외연 확대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이 본격화된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이달 중 주민협의체 구성과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발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5일 시에 따르면 오는 2018년 12월까지 전라감영부터 완산교까지 500m 구간을 전통문화거리로 조성하는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을 추진한다.

연간 1000만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의 관광효과를 도시 전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오는 2020년까지 중앙동과 풍남동,노송동 등 구도심 일원 약 143㎡(43만2575평)에 총 1056억원이 투입된다.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이 완료되면 한옥마을과 풍남문, 풍남문~풍패지관 역사문화의거리, 전라감영(복원), 전라감영로 전통문화거리로 이어지는 새로운 전통·역사관광 축이 구축돼 전주관광의 외연이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시가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하는 ‘구도심 100만평 아시아 문화심장터’ 프로젝트의 완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전라감영부터 완산교까지 500m 구간의 폭 15m 도로에 보행자가 장애의 유무나 연령 등에 관계없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유니버설 디자인을 도입한 보행로를 설치한다.

주변 전통식당과 고미술, 한방 등 지역자원을 활용해 전통문화거리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