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4.29 토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전라감영로 전통문화거리로
완산교까지 500m 특성화사업 1,056억원 투입 관광외연 확대
2017년 04월 05일 (수) 17:16:38 | 최종승인 : 2017.04.05 19:21 이신우 lsw@jjn.co.kr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이 본격화된다.

이에 따라 전주시는 이달 중 주민협의체 구성과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발주를 시작할 예정이다.

5일 시에 따르면 오는 2018년 12월까지 전라감영부터 완산교까지 500m 구간을 전통문화거리로 조성하는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을 추진한다.

연간 1000만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의 관광효과를 도시 전역으로 확산시키기 위한 사업으로 오는 2020년까지 중앙동과 풍남동,노송동 등 구도심 일원 약 143㎡(43만2575평)에 총 1056억원이 투입된다.

전라감영로 특성화사업이 완료되면 한옥마을과 풍남문, 풍남문~풍패지관 역사문화의거리, 전라감영(복원), 전라감영로 전통문화거리로 이어지는 새로운 전통·역사관광 축이 구축돼 전주관광의 외연이 확대될 예정이다.

또한 시가 세계적인 문화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추진하는 ‘구도심 100만평 아시아 문화심장터’ 프로젝트의 완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이 사업을 통해 전라감영부터 완산교까지 500m 구간의 폭 15m 도로에 보행자가 장애의 유무나 연령 등에 관계없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된 유니버설 디자인을 도입한 보행로를 설치한다.

주변 전통식당과 고미술, 한방 등 지역자원을 활용해 전통문화거리로 조성할 예정이다.

/이신우기자 lsw@

이신우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