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24 목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불법 부동산중개 행위 근절 칼 뽑아
전주시 떴다방-무자격 중개등 거래시장 교란행위 특별단속
2017년 04월 10일 (월) 17:42:11 | 최종승인 : 2017.04.10 19:56 이신우 lsw@jjn.co.kr

전주시는 무자격 중개 행위와 부동산 중개업소 의 부동산 불법중개행위를 뿌리 뽑기로 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되는 효천지구 우미린 당첨자 계약과 관련해 무자격 중개행위와 이동식 부동산 중개업소(일명 떴다방) 등 불법중개 행위 근절을 위한 특별단속에 나선다.

중점 단속대상은 떴다방 등 이동식 중개업소, 무자격 중개 등 불법 중개행위 부동산거래시장을 교란하는 행위다.

최근 전주시내에서 분양되는 공동주택의 청약률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면서 시세 차익을 노리는 이른바 ‘묻지마’식 청약을 일삼는 투기적 수요층이 늘어나고 있다.

일명 ‘떳다방’ 중개업자들의 불법 영업행위도 만연해 주택분양가에 비정상적인 웃돈이 형성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효천지구 우미린 계약 시기인 11일부터 3일간 시청과 구청, 공인중개사협회 등 2개반 9명으로 합동단속반을 편성해 청약시장의 불법적인 투기수요 증가를 억제할 예정이다.

또 실수요자가 내 집 마련을 위한 신규주택 청약을 받을 수 있도록 주택시장 거래질서를 교란하는 행위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단속결과 ‘떴다방’등 불법 중개행위가 적발되면 수사기관에 고발 조치해 3년 이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 부과 등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중개사무소 등록취소 및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을 적용할 방침이다.

시는 지난달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모델하우스 주변 이동식 부동산 중개업소(떴다방)에서 이뤄지는 청약 관련 불법행위와 다운계약서 등 실거래가 허위신고 근절 등을 위한 1차 특별단속을 실시해 전단지 배포와 무자격 중개행위 등 총 7건을 적발했다.

전주시 김종엽 생태도시계획과장은 “시세 차익을 노리는 ‘묻지마’식 청약의 투기세력이 늘어나고 있다”며 “암묵적인 분양권 권리금에 대한 실거래가 허위 신고 차단 등 부동산거래의 건전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이신우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