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정 이정직-낭곡 최석환 국립전주박물관서 작품 전시
석정 이정직-낭곡 최석환 국립전주박물관서 작품 전시
  • 윤가빈
  • 승인 2017.04.19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석정 이정직 作 '대나무그림 병풍'

국립전주박물관이 상설전시장인 역사실의 소장품을 교체해 새로운 작품들을 선보인다.

새롭게 소개되는 작품은 김제 출신 서화가 석정石亭 이정직(李定稷, 1841-1910)의 대나무그림 병풍(墨竹圖屛風)과 낭곡浪谷 최석환(崔奭煥, 1808-?)의 꽃가지그림 병풍(花卉圖屛風)이다.

대나무그림 병풍은 2016년 구입돼 처음 소개하는 것으로 총 6폭으로 구성됐다.

각 폭마다 대나무의 아름다움과 덕을 찬미하는 시詩가 담겨 있다.

꽃가지그림 병풍은 열두 폭에 걸쳐 다양한 화초 그림과 시가 담겨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두 작품을 통해 관람객들이 새 봄을 맞이하는 흥취의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