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6 월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지역 > 남원
     
서남의대 새 주인 서울시립대-삼육대학교 저울질
임시이사회 교직원 투표 결정 재정건전성-운영능력 점수높아
2017년 04월 20일 (목) 15:06:04 | 최종승인 : 2017.04.20 18:55 장두선 jang@jjn.co.kr

20일 임시이사회 투표결과, 서울시립대학교와 삼육대학교가 존폐 위기에 놓인 서남대학교 의과대학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가운데, 온종합병원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서남대학교 임시이사회(이사장 김화진)는 20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온종합병원, 서울시립대와 삼육대 등 의대 인수 의지를 밝힌 세 곳 중 교직원 투표를 거쳐 서울시립대와 삼육대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시립대와 삼육대는 재정 건전성과 의대 운영 능력 기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사회는 투표 결과를 교육부를 통해 사학분쟁조정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학생회가 286명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1, 2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서울시립대 선호도가 87%로 가장 높았다.

온종합병원 지지 학생은 극소수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립대는 의대가 있는 서남대 남원캠퍼스를 중심으로 인수하는 대신 서남대 아산 캠퍼스 구성원을 편입시키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의대 정상화에 약 300억원을 투입하고, 인수 과정에서 추가로 50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삼육대는 의대가 있는 캠퍼스만 인수한다는 계획이다.

기초의학교실 운영을 강화하고, 의대 평가인증 지원, 삼육서울병원의 부속병원 확장 및 교육환경 구축 등을 중점 추진하며 총 1천650억원을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교수협의회 측은 온종합병원이 탈락한 점에 대해 아쉬워하는 분위기다.

  온종합병원은 오는 2020년까지 1530억원을 투자해, 의대 중심으로 서남대를 조속히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교직원 임금 체불액을 포함해 의대 정상화에 약 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었다.

온종합병원은 재정 안전성이 높지만 대학 운영경험이 없어 낮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삼육대, 온종합병원, 서울시립대 순으로 10분 간 정상화 계획안을 발표한 후 교직원 투표가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남의대 학생들과 지역주민들은 이날 투표 결과를 반기면서 향후 결과에 대해 예의 주시하고 있다.

/남원=장두선기자 jang@  

장두선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