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6.26 월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선미촌 녹지 '시티가든' 주민 곁으로
1억5000만원 투입 2개 완료 노송동 일대 골목경관 정비등 문화재생사업 시너지효과기대
2017년 04월 20일 (목) 17:49:26 | 최종승인 : 2017.04.20 21:16 이신우 lsw@jjn.co.kr
   
▲ 전주시 성매매집결지인 선미촌의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현장행정이 실시된 20일 전주시 서노송동 선미촌 매입현장에서 김승수 시장이 시티가든 조성공사장을 둘러보고 있다./전주시 제공

전주시는 성매매 집결지인 선미촌에 녹지와 휴식공간 등을 갖춘 시티가든 조성을 완료했다.

20일 시에 따르면 선미촌 내 첫 번째로 매입한 폐·공가 부지와 전주농협 앞 시유지에 총 1억5,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2개의 시티가든 조성공사를 마쳤다.

시티가든은 이날 준공검사와 함께 빠르면 내주부터 일반시민들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향후 시는 국가공모사업을 통해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국비 30억원을 확보해 토목과 건축, 공동체 육성분야로 나눠 기본 및 실시설계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 프로젝트는 선미촌을 포함한 서노송동 일대 11만㎡에 골목경관 정비, 소방도로 및 주차장 설치, 주민커뮤니티 공간을 확보하는 사업이다.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의 정점인 아트팩토리와 아트레지던시, 여행길 조성, 공동체육성사업 등도 포함돼 있다.

시는 또 업사이클센터 설치하기 위한 국비 24억을 확보해 현재 기본계획 용역을 수립 중이다.

재활용품에 가치를 더한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업사이클센터는 폐기물의 자원화를 통해 선미촌의 문화재생사업과 시너지효과를 발휘하고 핸드메이드시티(수제작도시)로서의 위상을 강화하는 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김승수 전주시장은 이날 오전 선미촌 시티가든과 현장시청 입주를 앞두고 있는 매입 성매매업소 등을 방문해 서노송예술촌 프로젝트의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신우기자 lsw@

이신우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