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즐기는 우리 전통문화 토요일에 만나요"
"누구나 즐기는 우리 전통문화 토요일에 만나요"
  • 윤가빈
  • 승인 2017.04.25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무형유산원 매주 공연 29일 '봄잔치, 무형청춘이로다' 강은일-해금플러스 합동공연

국립무형유산원에서 매주 토요일 공연을 만날 수 있다.

2017년 토요상설공연 일환으로 오는 29일부터 매주 공연이 진행된다.

올해는 12월 16일까지 40여회의 공연이 펼쳐지며, 모두 무료다.

29일 첫 공연은 ‘봄잔치, 무형청춘이로다’로 개막특별공연으로 이뤄진다.

전승되어야 할 우리의 무형유산을 청춘들과 함께 하는 무대다.

먼저 젊은 국악인으로 활약 중인 강은일과 해금플러스의 합동공연을 시작으로, 가야금 연주자 박경소의 가야금 독주, 김태자 국가무형문화재 제80호 자수장 전수교육조교의 자수 공예, 박경소의 가야금 선율이 어우러진 ‘가야금 선율로 피어나는 자수의 세계’ 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적벽가로 유명한 송순섭 명창(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보유자)과 박민희 등 젊은 여창 3인이 들려주는 여창가곡 <사랑거즛말이>와 창작가곡 <묘하게>가 이어진다.

한국 전통악기와 세계 음악을 접목한 새로운 전통음악을 선보이는 국악그룹 고래야의 무대도 만날 수 있다.

국립무형유산원은 “토요상설공연은 전통문화에 대한 문턱을 낮추고 누구나 쉽게 전통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국내외 다채로운 무형유산 종목을 선보이는 국민 공감형 프로그램이다”며 “앞으로도 무형유산이 세대와 세대를 이어가며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될 수 있도록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무형유산 활용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가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