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만든 전북 인사는
문재인 대통령 만든 전북 인사는
  • 박정미
  • 승인 2017.05.10 0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에 전북출신 인사 역할 커 초반부터 文대세론 유지 주역 범전북 출신도 세력확장 기여 14시군 순회-바닥표 훑기 활약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당선에는 전북 출신 인사들의 역할이 컸다.

특히 전북지역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이뤄냄으로서 문재인 압도적 당선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북 지역 정치인은 물론 범전북 인사들이 서울 수도권 그리고 전국 각지에서 문재인 후보 당선에 기여했다.

실제로 전북은 이번 대선 기간, 처음부터 문재인 대세론을 유지하는데 주 역할을 해 왔다.

도내 지역구 출신인 이춘석 의원(익산갑)은 문재인 선대위의 원내 비서실장을 맡았고,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은 국가균형발전특보단장으로 활동했다.

문재인 후보의 원내 비서실장을 맡아 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단합을 이끈 이춘석 의원은 일등공신이다.

이 의원이 비서실장을 맡기 이전, 당은 문재인 후보 측과 비(非)문 그룹이 양분 양상을 보이고 있었다.

이 과정에서 이 의원이 비서실장을 맡으면서 당내 분열을 하나로 모았다.

당이 하나로 모아지면서 공식 선거 기간, 민주당은 한 목소리를 내고 통일된 모습을 나타냈다.

초선의 안호영 의원도 지역 곳곳을 돌면서 전북의 문재인 바람 확산에 주력했다.

민주당 경선에서 안희정 충남지사를 도왔던 김윤덕 전의원도 빼놓을수 없는 공신이다.

민주당경선이후 반 문재인 성향을 보였던 안희정 지지세력을 큰 무리없이 문재인지지로 끌어들임으로서 문 지지세 확장에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이들 모두 유세가 본격화되면서 도내 14개 시군을 일일이 순회하며 ‘유세단’에 합류, 바닥표를 훑었고, 중·장년의 유권자들을 겨냥해 구석구석을 직접 누볐다.

민주당 중앙 선대위에서도 범전북 출신 활약이 컸다.

‘국민주권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과 인재영입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뛰었던 진영 의원은 전북 고창 출신이다.

박근혜 정부에서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다.

익산이 고향인 이석현 의원은 공동선대위원장과 국민참여본부 상임본부장으로, 김원기 전 국회의장도 전북과 중앙에서 큰 역할을 했다.

또 군산이 고향인 소병훈 의원은 자치분권균형발전위원회 부위원장, 익산 출신 김병관 의원은 청년위원회 위원장을 그리고 고창 출신인 안규백, 백재현, 홍영표, 강병원 의원 등도 중책을 맡았다.

김현미, 신경민, 진선미, 진성준, 박용진 의원 등도 대선 승리에 힘을 보탰다.

범전북 출신 전직 의원들 중에선 송현섭(정읍) 최고위원과 이상직, 김성주, 한병도 전 의원이 눈에 띄었다.

한편 민주당 소속인 송하진 지사는 현행 선거법 때문에 문재인후보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에 나설수는 없었지만 전북지역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끌어냄으로서 문재인 정부에 전북현안 해결을 요구할 수 있는 결정적 계기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