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소개
신간소개
  • 조석창
  • 승인 2017.05.11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연식 <메모리즈 원>

구연식 작가가 수필집 <메모리즈 원>(신아출판사)를 펴냈다.

익산출신인 저자는 체신청과 교육공무원으로 41년간 재직했다.

현재는 사단법인 채고예술 이사장, 학림장학회 대표, 익산무궁화야학교 교장을 역임하고 있다.

자신의 일상 이야기를 담은 수필이기에 작품 속에는 교육계의 이야기도 상당부분 수록돼 있다.

400페이지가 넘는 두터운 이야기들은 저자의 인생 중 한 페이지다.

고향을 떠나 서울에서 근무했을 때에도 도시보다는 농촌이, 고향이 그리웠다는 저자는 글 속에 고향의 향수를 짙게 뿌려놓기도 했다.

저자는 “글감은 주로 1960년, 70년대의 농촌 중심 풍경이나 교직사회 주변이다. 동년배가 아니면 공감되는 곳이 별로 없어도 그 시대를 스케치하는 마음으로 글을 썼으며 토속어도 국어사전에 수록돼 있으면 옛날 그대로 옮겨 표현했다”고 회고했다.

 

고삼곤 <새만금 아리랑>

새만금은 새로 생겨난 땅이다.

허나 이곳 주위로 갯마을들이 있었고, 사람들이 살아갔다.

고삼곤의 <새만금 아리랑>(신아출판사)는 저자가 새만금을 알리기 위해 써내려갔다고 한다.

실존 인물들의 이야기도 녹여냈다.

6.25 전쟁 초기 인민군에서 활동했던 강대준 중좌가 등장한다.

공산주의의 모습, 청춘남녀의 진솔한 사랑까지 강대준 인물을 통해 역사를 서술한다.

강대준 뿐만 아니라 등장인물만 200명에 달해 그 방대함을 증명한다.

저자는 “새만금을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리고, 홍보하기 위해 소설을 집필하기 시작했다”고 밝히며, “2권의 책자분량을 1권으로 합쳤고, 차후에 연작 출간할 예정이다”고 앞으로의 계획도 알렸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