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7.28 금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정치 > 행정
     
전북 대선공약 예산반영 분주
도, 새만금-농생명-탄소 등 100대 핵심사업 선정 대응
2017년 05월 14일 (일) 14:57:05 | 최종승인 : 2017.05.14 17:57 박정미 bjm@jjn.co.kr

문재인정부가 출범하면서 전북도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10년 만에 이뤄진 정권교체로 대통령의 전북 공약을 관철하기 위한 전쟁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전북도는 문 대통령의 그 동안의 공약을 점검하고 요청하기 위해 주말에도 출근해 긴급회의를 여는 등 지역발전의 호기를 맞기 위해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매년 5월이면 중앙부처별로 내년도 예산안 편성작업을 시작하는데 이 때 지역별 대선공약이 예산에 반영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올해는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따른 조기 대선과 인수위 없는 정부 출범이란 특수한 상황이 전개됨에 따라 전북 인맥을 찾기 위한 발빠른 대처가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선거운동 기간 전국 각 지역의 숙원 해결을 약속했다.

전북에서도 아시아 스마트 농생명밸리  육성, 탄소소재 등 미래성장산업화, 국가주도 새만금 사업 추진, 군산조선소 정상화 등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도는 새 정부 출범에 맞춰 이들 지역 발전 공약 실현과 내년 예산 반영 등을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청와대와 정부부처 등을 접촉할 준비 태세를 갖췄고, 정부 각 부처를 설득할 '논리개발' '세부실천계획'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 지난 3월 ‘2018년 내년도 국가 예산’ 목표를 6조 5천억원으로 정하고, SOC 분야에 114건 1조6천770억원 규모의 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전북의 SOC대부분은 새만금 개발 가속화를 위한 기반시설 조기 구축 등이 담겨 있어 문대통령이 후보시절 했던 약속 이행이 절실하다.

R&D 및 성장동력 분야에는 211건, 6천398억원이 목표로 설정됐는데 탄소산업 인프라와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들이 발굴돼 있다.

이에 따라 도는 ‘2018년 국가 예산 확보 100대 핵심사업’을 선정해 부처별 선제적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새만금 신공항 건설, 새만금 신항만, 상용차 자율주행기반 플랫폼 및 글로벌 전진기지 조성, 전라도 새천년 공원조성사업 등도 대선공약으로 제안된 만큼 앞으로 국가 예산 확보와 구체적 로드맵을 통한 실행계획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북이 제 몫을 찾기 위한 최대 기회를 맞이한 만큼 대통령 지역공약 실현과 내년 예산 반영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논리를 개발해 지역발전을 위한 신규사업 반영 등에 적극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박정미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