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VS 인천, "수성이냐 탈환이냐"
전북현대 VS 인천, "수성이냐 탈환이냐"
  • 조석창
  • 승인 2017.05.18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전주서 K리그 12라운드
▲ 오는 21일 전북현대가 인천을 상대로 K리그 클래식 12라운드를 치른다.

전북현대가 선두 수성이란 특명이 내려진 가운데 인천을 상대로 K리그 클래식 12라운드를 치른다.

오는 21일 오후4시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경기에서 선두를 탈환한 전북은 이재성(MF)을 앞세워 선두 수성에 나선다.

지난 울산과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첫 출장한 이재성은 부상 공백을 느끼지 못할 만큼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교체출전으로 예열을 마친 이재성은 이날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해 지난해 환상의 호흡을 맞췄던 김보경과 함께 중원을 장악해 공격을 이끌게 된다.

최전방에는 울산전에서 휴식을 취하며 체력을 비축한 에두가 이승기, 에델과 함께 공격을 주도한다.

수비에서는 리그 최소 실점으로 ‘통곡의 4백’을 구성하고 있는 김진수, 김민재, 이재성(DF), 최철순이 출전해 인천의 공격을 무실점으로 틀어막는다.

올 시즌 전주성에서 첫 출전을 준비중인 이재성은 “마치 프로 데뷔전을 치르는 기분이다”며 “출전이 늦은 만큼 팬들이 전주성에서 더욱 기쁘게 오오렐레를 외칠수 있도록 반드시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말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