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임금에 산입되는 연차수당
평균임금에 산입되는 연차수당
  • 스타노무법인
  • 승인 2017.06.2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직원이 회사를 사직하게 되어 퇴직금을 산정하려고 하니 미사용연차수당도 포함하여야 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직원의 평균임금에 산입되는 연차수당이 퇴직연도 미사용 연차수당인지, 퇴직연도에 발생한 연차수당인지 궁금합니다.

A. 퇴직금을 산정하는 평균임금은 ‘퇴직 사유가 발생한 날 이전 3개월 동안에 지급된 임금총액을 그 기간의 총일수로 제한 금액’을 의미합니다.

따라서 3개월 동안에 지급된 임금총액(기본급, 연장근로수당 등)에는 당연히 미사용연차수당이 산입되게 되며, 해당 금액의 12분의 3만큼을 평균임금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해당 미사용연차수당에 대하여 판례는 “퇴직하는 해의 전 해에 8할 이상 개근함으로써 연차유급휴가를 받을 수 있었는데도 이를 사용하지 아니하여 그 기간에 대한 연차휴가수당청구권이 발생하였다고 하더라도, 그 연차휴가수당은 퇴직하는 해의 전 해 1년간의 근로에 대한 대가이지 퇴직하는 그 해의 근로에 대한 대가가 아니므로, 퇴직한 날 이전 3개월간에 그 근로의 대상으로 지급된 임금에 포함하지 아니한다.”고 판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평균임금에 산입되는 연차휴가는 연차휴가권의 기초가 된 8할 이상 개근한 1년간의 일부가 퇴직한 날 이전 3개월간 내에 포함되는 경우에 그 포함된 부분에 해당하는 연차휴가수당만이 평균임금 산정의 기준이 되는 임금 총액에 산입됩니다.

문의: 스타노무법인 전북지사 (063-241-440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