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9 토 05:00
인기검색어 : 선거, 공천
   
> 뉴스 > 정치 > 국회
     
국민의당 대표 출마 후보들 '安타전'
안철수 출마 당내분 심화 격돌 정동영-천정배 安비방전 강화
2017년 08월 06일 (일) 17:41:56 | 최종승인 : 2017.08.06 19:38 김일현 kheins@jjn.co.kr
   

국민의당의 8.27 전당대회 대표 선거에 출마하는 안철수 전 대표와 정동영, 천정배 의원 등이 연일 난타전을 펼치면서 당 지지자들의 우려를 사고 있다.

이들 3인은 6일 각자 기자간담회 등을 열고 자신의 출마 당위성과 함께 상대 비방전을 강화했다.

특히 안철수 전 대표의 대표 출마를 놓고 지지층과 비판세력이 격돌하면서 당 내분이 심화되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혁신비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심장이 정지돼 쓰러진 환자는 전기 충격을 줘야 한다”고 현재의 당 상황을 규정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의 관심이 국민의당에 모이고 있다.

당이 살아나는 징조이며 지지율도 올라갈 것”이라고 강조한 뒤 “기득권 거대 양당이 국민의당의 소멸을 바라고 있다.

작지만 강한 야당인 강소야당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정당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동영 의원(전주병)은 사당화는 패배의 길이며 공당화가 승리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은 지난 1년 반 사당화의 그림자가 지배했다.

당 건설은 지체되었고, 시스템은 작동하지 않았다”며 “조작사건도 그런 배경 속에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안 전 대표를 겨냥, “정치적 책임을 지지 않고 아무 때나 출마할 수 있고 당선될 수 있다면 이것 또한 사당화의 명백한 증거가 될 것”이라며 “강력한 공당을 건설하는 것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며 내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천정배 의원은 “안철수 전 대선후보가 출마를 선언한 뒤 당은 벌집을 쑤신 듯 걷잡을 수 없는 혼란에 빠져들었다”면서 “한 마디로 당 깨지는 소리가 이곳저곳에서 들려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특히 “대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 궐석이 된 당 대표 자리를 채우는 보궐선거에서, 바로 그 대선 패배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하는 대선 후보가 그 자리를 차지하겠다고 나선 것은 구태 중의 구태정치로 몰상식, 몰염치의 극치”라며 안 전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김일현기자 kheins@

김일현의 다른기사 보기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전주시 완산구 한두평 2길 6 HS빌딩 4층
TEL 063-230-9100 | FAX - 업무국: 063-287-9800, 편집국: 063-286-180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승훈
Copyright 2008 전북중앙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jj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