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마중길 상가 간판 새옷 입는다
첫마중길 상가 간판 새옷 입는다
  • 이신우
  • 승인 2017.08.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판개선 공모 선정 국비 받아 2억5천 확보 4억5천만원 투입 55곳 노후간판 105개 철거 정비

전주역 앞 백제대로 주변 상가 간판이 산뜻하게 교체된다.

10일 시에 따르면 행정자치부가 실시한 2018년 간판개선시범사업 공모에 전주시가 제안한 ‘첫마중길 간판개선시범사업’이 사업대상에 최종 선정돼 2억500만원의 국비를 확보했다.

이에 따라 시는 총사업비 4억5000만원을 투입해 첫마중길 주변 상가 55곳의 노후되고 난립된 간판 105여 개를 모두 철거하고 전주만의 멋과 전통이 살아있는 간판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통해 전주의 첫 관문인 전주역 앞을 세계적인 관광도시인 전주의 얼굴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15년 행정자치부 공모사업인 ‘천년전주 풍남문 로터리 간판정비사업’을 통해 풍남문 주변 60여개 상가의 노후된 130여개의 간판을 철거했다.

주변 한옥마을과 풍남문 등 주변 전통보전구역과 어울리는 간판과 건물입면으로 교체했다.

또한 전라북도가 주관한 ‘2016 간판개선 시업사업’ 공모에 선정돼 풍남문 주변상가 로터리에서 완산경찰서까지 전라감영 테마거리 130m 구간에 위치한 30개 점포의 간판을 개선하기도 했다.

이번 행정자치부의 간판개선시범사업은 한국옥외광고센터의 광고수익을 재원으로 추진되며 전국 230여개 지자체 중 전주시를 포함한 17개 지자체가 공모를 통해 사업대상에 선정했다.

전주시 송방원 건축과장은 “첫 마중길 간판개선사업이 행정안전부 공모에 선정돼 국비를 확보한 만큼 상가 점포주와 시민들이 만족할 수 있는 간판정비 사업으로 누구나 찾고 싶은 전주의 명소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