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가 시원해졌다?··· 실제 체감온도 반영 못한 탓
전주가 시원해졌다?··· 실제 체감온도 반영 못한 탓
  • 김명수
  • 승인 2017.08.10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관측소 신속 이전 후 구관측소대비 온도 1.8℃↓ 시민 생활지역 2~3℃↑ "도시열섬현상 개선 안돼"

여름철 폭염의 대명사로 불리던 전주의 명성이 잦아들고 있다.

과연 전주는 시원해 진 것일까? 몇 년 전만 해도 전주는 여름철이면 폭염과 열대야로 시달리는 날이 대구보다 많았지만 지난 2014년 이후 대구보다 기온이 높은 날은 드물어졌다.

10일 전북녹색연합에 따르면 ‘여름철 대표적인 폭염지대’로 불리던 전주의 기온이 낮아진 것은 새로 이전한 관측소 위치가 산속에 자리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도시열섬화 현상 등 찜통도시 면모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전북녹색연합은 현 기상관측소가 ‘산 위 녹지지역’에 위치해 주택가 등의 실제 체감 온도를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북녹색연합이 10일 발표한 ‘전주기상지청 현 가련산 관측소와 구 노송동 관측소에서 이틀간 대기온도를 비교·측정해본 결과’에 따르면 동일한 기상상태에서 현 관측소가 구 관측소에 비해 약 1.8℃ 정도 낮은 온도를 보였다.

이는 전북녹색연합이 지난달 29일과 지난 5일 이틀간, 가장 더운 시간대인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현·구 관측소에서 동일한 방법으로 대기온도를 측정한 결과 치다.

측정결과 지난달 29일 오후 3시 현 관측소인 가련산에서는 32℃를 기록했다.

그러나 같은 시각 노송동 구 관측소에서는 33.8℃를 나타냈다.

또한 지난 5일 오후 1시에는 현 관측소에서 34.6℃, 같은 시각 구 관측소에서는 36.4℃를 나타내는 등 동일한 날씨상태를 보인 시간대에서 구 관측소가 현 관측소보다 1.2~1.9℃ 높은 기온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여름철 최고기온이 약2℃ 정도 차이를 나타낸 셈이다.

다시 말하면 기상청이 발표하는 여름철 최고기온에 약 2℃ 정도를 더해야 그나마 전주의 현실적인 여름철 온도라고 할 수 있다는 말이 된다.

2014년 이전한 현 관측소는 산 위 녹지지역에 위치해 있지만, 구 관측소는 주택가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구 관측소는 주택가에 자리 잡고 있지만 관측소 바닥이 천연잔디로 조성된 데다 주변에 큰 나무들이 심어져 있는 상황 등을 고려한다면 시민들이 주로 생활하는 도심의 도로변이나 아파트, 일반주택은 현재의 기상청 발표온도보다 2~3℃ 이상 더울 것으로 예측된다.

전북녹색연합 관계자는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전주시 도시열섬화현상은 아직 개선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면서 "또한 기상청 발표 자료가 오히려 시민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불신을 가중시킬 수 있기에 구 관측소를 폐쇄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해나갈 것"을 제안했다.

/김명수기자 kms8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