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전액관리제 즉각 시행하라"
"택시 전액관리제 즉각 시행하라"
  • 유범수
  • 승인 2017.09.0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택시노조원 10m 높이서 전주시장에 이행촉구 고공농성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택시노조원이 4일 전주시청 앞 약10m 높이 조명지지대에 올라가 '택시 전액관리제' 시행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김현표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택시노조원이 전액관리제 즉각 시행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에 돌입했다.

김재주 전국택시지부장은 4일 오전 5시부터 전주시청 앞 노송광장의 약 10m 높이 조명 지지대에 위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

김재주 지부장은 이날 “법인택시 월급제 쟁취와 운송경비 전가행위 전면금지 실현을 위해 고공농성에 돌입했다”며, “전주시장은 용역결과에 따른 임금협정서 표준안 시행약속 이행하라”고 주장했다.

김 지부장에 따르면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는 전주시청이 중재한 이행요청서 약속을 믿고 지난해 2월 농성을 중단했다.

하지만 전주시장은 지금까지 노·사·정 이행요청서 중재안 약속을 불이행하고 있다는 것. 전액관리제란 택시회사는 운임이나 요금 전액을 택시기사에게 받고 택시기사는 그날 번돈을 모두 회사로 입금하고 월급을 받는 것을 말한다.

이는 매일 정해진 사납금을 채워 넣느라 기본급도 못 받는 기사들의 생활을 보장해주자는 이유로 만들어진 규정이다.

고영기 전국택시지부 총무국장은 “지난해 2월 전주시청과 택시 모든 사업주, 노동조합이 모여 합의서를 작성했다”며 “합의서에 따라 용역업체를 선정하고 전액관리제에 대한 최종표준안을 제출받았지만 전주시는 사측의 반대로 인해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택시노조는 최종표준안에 따라 법인택시 전액관리제를 시행할 때까지 고공노성을 이어나가갈 계획이다.

이에 대해 전주시 관계자는 “노사간 중재를 위해 노력하고는 있지만 이견이 커 쉽지 않다”며, “그래도 다방면으로 해결방법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농성장소에 에어매트를 깔고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유범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