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교대학생 동맹휴업 "교원수급정책을"
전주교대학생 동맹휴업 "교원수급정책을"
  • 정병창
  • 승인 2017.09.1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교육대학생연합 릴레이 교육부 중장기 대책 집회농성
▲ (사진 위쪽)중장기 교원수급정책 및 학급당 학생수 감축을 요구하며 8일 동맹휴업에 들어간 전주교대 학생들이 전주시 한옥마을에서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 아래쪽)같은 날 텅빈 전주교대 강의실에 '교육여건 개선', TO급감'이란 글이 적흰 A4용지가 칠판에 붙어 있다./김현표기자

전주교대 학생 1,200여 명은 8일 새 정부에 대해 중장기 교원수급정책 마련과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요구하는 전국교육대학생연합의 릴레이 동맹휴업 일환으로 수업을 거부하며 집회를 벌였다.

이날 학생들은 “교대 교육과정을 이수한 자는 교사의 자격을 가지므로 국가는 교육대학생들의 요구를 예비교사들의 목소리로 간주해 귀 기울여야 한다”며 하지만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우리의 지속적인 요구를 회피하고 있어 이 같이 공동행동으로 옮기기로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과 교육부는 초등교원 감소의 원인인 중장기적 교원 수급 계획을 세우지 않은 것에 대한 책임감 있는 태도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면서 OECD 평균 학급당 학생 수보다 많은 평균 학급당 학생 수를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교육현실에도 불구하고, 교사정원을 줄인다는 것은 교육여건에 개선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교육의 수요와 공급은 국가적인 차원에서 교대 커리큘럼 개선으로 해결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 시행중인 비정규직 강사제도는 단 한 가지, 교육의 질이 아닌 돈의 효율을 목적으로 도입된 졸속적인 제도이다”면서 “예비교사인 우리들은 비정규직 강사제도에 대한 많은 우려지점을 가지고 있지만, 정부적 차원에서는 예비교사들의 목소리를 들어주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은 이날 한옥마을 일대에서 시가행진 시위에 이어 전북도교육청 앞에서 집회 농성도 가졌다.

앞서 전주교대 학생들은 지난달 30일 동맹휴업에 대한 학생총회를 진행해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중장기 교원수급계획수립요구‘라는 기조로 동맹휴업 들어가기로 뜻을 모았다.

또 지난 2일 전국교육대학생연합 대의원들의 모임인 교대련 전학대회에서 릴레이 동맹휴업이 가결돼 추진키로 결의됐다.

이에 따라 이날 대구교대 학생들도 동맹휴업에 참 했으며 진주교대는 동맹휴업 안이 부결돼 철회했다.

앞서 지난 6∼7일에 서울교대가 동맹휴업에 들어간바 있으며 11일에는 춘천교대, 12일에는 광주교대, 13일에는 경인교대, 14일에는 부산교대·공주교대·제주대 초등교육과가 뒤를 이어 동맹휴업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