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장 한달째 공석으로 놔둬도 되나
중기청장 한달째 공석으로 놔둬도 되나
  • 김성아
  • 승인 2017.09.12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정책 핵심 '우뚝' 후임 미결정 업계 자체불만 지원사업 차질 목소리 커져 "장관 임명 뒤 청장 선정돼"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전북중기청) 청장 자리가 한 달이 넘도록 비어 있어 도내 중소업계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중소기업청이 중소기업벤처부(이하 중기부)로 21년 만에 격상되면서 테크노파크, 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을 통합관리 하게 됨에 따라 업무조율 등 할 일이 산적한 데다 지역 산업계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가피한 중요한 시점에 전북중기청장의 공석으로 어수선한 분위기가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더욱이 중기부 장관이 여전히 임명되지 않아 부처 자체가 동력을 얻지 못하고 있지만 지방청 중에서 유일하게 전북중기청만이 유일하게 수장이 없어 불만의 목소리가 더욱 큰 상황이다.

12일 전북중기청에 따르면 지난 7월 26일 기존의 중소기업청이 중소기업벤처부로 승격, '4실13관41과' 체제로 공식 출범했다.

중기청을 골자로,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창조경제진흥 업무, 금융위원회의 기술보증기금관리 업무, 산업통상자원부의 산업인력양성 및 기업협력촉진 업무 등을 넘겨받게 되면서 정부의 일자리·소득·중소기업 중심 정책의 핵심에 서게 된 것이다.

이로 인해 중소기업 비중이 타 지역보다 유난히 큰 도내 산업계에서는 중소기업 지원에 힘이 실릴 것으로 기대하며 이를 반겨왔다.

또한, 정원탁 전 전북중기청장이 중소기업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관계기관 함께 구성한 수출기관증진협의회, 중소기업지원단체협의회, 금융기관지원협의회 등의 활동 역시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하지만 지난달 8일 자로 정 전 청장이 중기부 감사담당관실로 갑작스럽게 올라가게 된 데다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후임이 결정되지 않고 있다.

이에 도내 중소기업계에서는 청장 자리의 공석이 길어지는 것 자체에 대한 불만은 물론 자칫 향후 지원사업의 차질을 우려하고 있다.

또한, 지방청 중에서 유일하게 전북만 수장이 없는 것을 두고 전북을 홀대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수출기관증진협의회, 중소기업지원단체협의회, 금융기관지원협의회 등에 참여하고 있는 중소기업 지원 유관기관들 역시 마찬가지다.

일각에서는 직무 대행이 청장 역할을 하고 있지만 분위기가 이전과 같지 않아 협의회 활동이 위축될 것이라고 바라보고 있다.

중소기업지원단체협의회에 참여하고 있는 한 기관 관계자는 “안 그래도 중기청이 중기부로 승격되면서 기관 간 업무 조율 등 이래저래 어수선할 수밖에 없다”며 “이에 그 어느 때보다 청장이 자리를 지키고 이를 조율해야 하는데 후임도 없이 저 자리를 이렇게 오랫동안 비워두니 당연히 지역에서는 불만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북중기청에서 이런 지역의 분위기를 중기부에 전달 후임 인사가 하루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전북중기청 관계자는 “지역의 분위기에 대해서는 충분히 알고 있다.

하지만 중기부 장관 임명이 끝난 뒤 후임 청장이 선정될 수밖에 없다”며 “기존 사업들은 차질 없이 진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관련 기관과의 업무 조율 역시 중기부 방침대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아기자 tjdd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