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레전드 전주성 다시 찾는다
전북현대 레전드 전주성 다시 찾는다
  • 조석창
  • 승인 2017.09.21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진철-조재진-김형범 등 24일 오후 4시30분 사인회 경기前 사인볼 전달 진행 70-70달성 골든 슈 전시회

전북현대 옛 스타들이 전주성에 돌아온다.

오는 24일 스플릿 전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인 대구와의 경기에서 전북을 빛냈던 최진철, 조재진, 김형범이 전주성을 찾는다.

전북은 지난 18일 구단 SNS를 통해‘다시 보고 싶은 전북의 스타’라는 질문에 많은 팬들이 댓글로 언급한 최진철, 조재진, 김형범을 초청해 우승 기원과 함께 팬들에게 뜻 깊은 시간을 선사한다.

전북의 원조‘원 클럽 맨’최진철은 12년 간‘전북의 방패’역할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고 2002년과 2006년 두 차례 월드컵을 진출한, 전북이 낳은 ‘월드컵 스타’였다.

또 2008년 전북에 입단해 많은 축구팬들의 주목을 받았던 ‘작은 황새’조재진은 단 한 시즌을 활약했지만 팀을 6강 플레이오프로 진출 시키고 화끈한 플레이와 팬 서비스로 팬들의 환호를 받았던 선수다.

특히 조재진은 시골 학교 전교생 초청, 소아암 환자 초청 등 사회공헌활동에도 앞장서 많은 선수들에게 귀감이 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시원한 프리킥과 중거리 슛으로 2006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첫 우승의 일등공신 ‘무회전 슈터’김형범이 팬들에게 오랜만에 인사를 한다.

이 세 명의 스타는 경기시작 전인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30분까지 동측 2층에서 팬 사인회를 통해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또 경기 시작 전 선수단 격려와 시축을 하고 하프타임에는 팬들에게 친필 사인볼 30개를 전달하며 김형범은 무회전 프리킥을 오랜만에 팬들 앞에서 쏘아 올린다.

10여 년 만에 전주성에서 녹색 유니폼을 입게 된 최진철은 “나의 첫 팀이자 마지막 팀이었던 전북이 많이 그리웠다”며 “팬들과의 만남이 정말 설레고 팬의 입장으로 전주성에 가게 되어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지난 상주전에서 시상했던 이동국의 K리그 최초‘70-70’달성 기념 골든 슈를 팬들을 위해 이날 오후 4시부터 5시 50분까지 동측 광장에 전시할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