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향 가득한 국화와 문학이 만났다
가을향 가득한 국화와 문학이 만났다
  • 김준완
  • 승인 2017.11.01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일부터 19일까지 고인돌공원 일원
농촌개발대 화훼과 개설 분재교육 실시
들녘국화 62만주-식용 6만여주 재배
국화체험장 국화빵-국화차 등 시식
식전퍼레이드-소규모 문화공연 풍성
'국화꽃 다가져' 국화 꺾어가기 이벤트

서정주 시인 기리는 '2017 미당문학제'
5일까지 미당시문학관 일대서 개최
시낭송-기획전시-백일장대회 진행
천연염색-곤충전시 아이들 체험 다채

아름답고 청정한 명품 고창군에서 자연생태와 문화, 역사가 함께하는 ‘한국인의 본향, 고창 국화축제’오는 3일부터 19일까지 고창고인돌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아름답게 만개한 국화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고창고인돌유적과 생물권보전지역 핵심구역인 운곡람사르습지와 연계해 오색 들녘국화와 분재작품, 선사문화체험 등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관광객을 맞이한다.

성공적인 축제를 위해 고창군은 올 3월 축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주민과 함께하는 축제를 만들기 위해 농촌개발대학에 화훼과를 개설해 국화 분재교육을 실시했으며 그동안 들녘국화 62만여주, 식용국화 6만여주 국화분재 250여점, 현애조형물 210여점 등을 재배, 관리해왔다.

이를 활용해 현재 고인돌 공원 내 축제장 조경을 위한 국화 배치가 고창 국화축제전회(회장 박종주) 회원 30명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축제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고창읍 시가지에 1만여개의 국화화분을 배치해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고창 국화축제에서는 진정한 국화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4500여 평의 부지에 600만 송이의 오색 들녘국화로 조성된 오색 국화향기 산책로, 농촌개발대학 화훼과 수강생들의 국화 분재작품 전시, 선사시대 고인돌과 람사르 습지에 서식하는 동식물의 이야기를 표현한 국화동물원이 선보일 예정이며 오색 국화향기 산책로 옆 1000여 평의 부지에 조성된 오감만족 국화체험장에서는 관광객이 직접 식용국화를 수확해 국화차 다도체험, 국화빵, 국화떡, 화전 시식 등을 체험할 수 있다.

축제 첫날인 3일에는 식전 퍼레이드와 개막식, 판소리보존회의 공연과 소리새 오카리나의 연주가 분위기를 띄우고, 4일에는 우쿨렐레 연주와 밸리댄스, 난타와 부채춤, 통키타와 민요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진다.

5일에는 포코아포코 밴드 공연과 한국무용, 민요 공연을 비롯해 행사 기간 내내 소규모 문화공연이 다양하고 풍성한 공연이 함께 열려 축제의 재미를 더한다.

이밖에도 축제장 곳곳에서는 포토존과 국화 산책로, 식용국화를 맛볼 수 있는 체험과 다도체험, 화전시식을 비롯해 선사농경문화체험과 원시먹거리체험, 청동검 발굴체험, 운곡습지 서식 동식물의 이야기를 표현한 국화조형물 전시와 미니 동물원 등 다양한 체험과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축제의 마지막날인 11월 19일에는 국화꽃을 마음껏 꺾어갈 수 있는 ‘국화꽃 다가져’ 이벤트도 열린다.

고인돌군락지 앞 도로에서는 그동안 여러 가지 이유로 표현하지 못했던 가족, 연인 등에 대한 고마움과 사랑을 마음껏 표현 할 수 있도록 꽃길을 달리는 자전거가 운행될 예정이며 관광객들이 한해를 마무리하며 소원을 빌어보는 선사마을 소망나무, 국화맨을 찾는 이벤트를 통해 관광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박우정 고창군수는 "이번 축제를 통해 고창의 자연, 문화, 역사를 연계한 차별화 된 명품축제, 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만들어가는 오감 힐링 축제, 청정고창 농특산물 마케팅으로 소득을 창출하는 지역경제 활성화 축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국화향 그윽한 질마재 문학여행’ 함께해요 미당 서정주 시인을 기리고 그의 시문학 세계를 잇기 위한 '2017 미당문학제'가 3일부터 5일까지 고창군 부안면 '미당시문학관' 일대에서 열린다.

'국화향 그윽한 질마재 문학여행'이란 주제로 꾸며지는 이번 문학제는 서정주 시인의 고향이자 작품 세계의 바탕을 이루는 질마재를 배경으로 펼쳐진다.

문학제 첫날인 3일에는 미당 시를 읽어주고 방문객들이 시를 낭송해 보는 시간과 깊어가는 가을 감성을 자극하는 통기타 공연이 마련된다.

4일에는 제3회 전국청소년 백일장 대회와 함께 미당 시낭송 퍼포먼스, 문학특강이 준비되어 있으며, 비보이, 테너 성악공연, 퓨전재즈등 문학행사 외에도 감성을 채울 다양한 공연으로 꾸며진다.

마지막 5일에는 미당 시 읽어주고 낭송하기와 문학특강, 시낭송퍼포먼스와 함께 7080 그룹사운드 공연을 비롯해 주민화합한마당 행사가 마련돼 축제의 풍성함을 더한다.

축제 기간 동안 상설행사로 미당시문학관과 미당생가 주변으로 미당시문학 기획전시와 시화전시, 국화 포토존이 마련되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이며, 4일부터는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천연염색, 펜화손수건 체험과 전통놀이, 곤충전시가 준비되어 있어 가족과 함께 보고, 즐기고, 느끼는 문학여행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미당문학제’는 깊어가는 가을날에 열리는 '감성축제'로 자리 잡으며 미당 묘소 주변의 노랗게 물든 국화밭과 인근 선운산도립공원의 단풍, 그리고 3일부터 19일까지 고창 고인돌공원 일원에서 100만 송이의 국화를 감상할 수 있는 ‘고창 국화축제’와 함께 고창의 가을을 만끽할 추억을 선사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고창=김준완기자 jw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