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중심 전주 슬로시티 수도 성큼
사람중심 전주 슬로시티 수도 성큼
  • 이신우
  • 승인 2017.11.01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 세계슬로포럼 개최해
김시장 전주정신바탕 노력
'전주세계슬로시티포럼&슬로어워즈' 기자간담회가 열린 1일 전주시 전주향교에서 호주 카툼바시 나이젤 벨 건축가가 이번 행사에 대해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김현표기자
'전주세계슬로시티포럼&슬로어워즈' 기자간담회가 열린 1일 전주시 전주향교에서 호주 카툼바시 나이젤 벨 건축가가 이번 행사에 대해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김현표기자

지난해 인구 60만 이상 대도시 중 세계 최초로 도시전역이 슬로시티로 지정된 전주시가 ‘느림’을 표방한 슬로운동의 가치 확산을 위해 전 세계 슬로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댄다.

특히 시는 이번 전주 세계슬로포럼&슬로어워드를 통해 ‘세계 슬로시티의 수도’로 나아가기 위한 당찬 첫걸음을 뗐다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1일부터 3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세계가 묻고 전주가 답하다’를 주제로 첫 번째 국제대회다.

이와 관련 전주시는 1일 전주향교 대성전에서 ‘제1회 전주 세계슬로포럼·슬로어워드’ 관련 기자단담회를 개최하고 행사 개최 의미와 배경 등을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김승수 전주시장과 손대현 한국슬로시티본부 이사장, 미구엘 로어스 스페인 폰테베드라 시장과 다니엘 디아즈 스페인 폰테베드라 경찰서장, 호주의 생태건축가인 나이젤 벨 호주 카툼바시 주민협의회장 등 3인의 슬로어워드 수상자들이 참석했다.

전주시는 △자동차보다 사람 △콘크리트보다 녹색생태 △직선보다 곡선을 추구하는 전 세계 슬로시티들과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국제대회를 마련했다.

이번 대회에는 슬로 운동의 해외 전문가와 한국슬로시티 시장군수협의회, 주민협의회, 슬로시티 全州(전주)학교 오손도손 교육 수료자, 일반 시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올해 포럼에서는 슬로운동의 창시자인 파올로 사투르니니 국제슬로시티연맹 명예회장(이탈리아)의 특별게스트 스피치를 시작으로, 손대현 한국슬로시티본부 이사장의 기조연설, 세계슬로운동의 대부로 잘 알려진 칼 오너리(영국)와 다큐멘터리 제작자인 플로리안 오피츠(독일)의 발제가 진행된다.

또, 국회슬로포럼간사인 민홍철 국회의원과 유 페이 창 대만 슬로시티네트워크위원장, 마세즈 시타렉 폴란드 리즈바르크 시장 등 국내외 슬로시티 전문가들과 국제슬로시티 시장들이 참여하는 토론도 진행된다.

또한 시는 그 동안 전 세계적으로 진행된 슬로운동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격려하기 위해 국제 규모의 시상제도도 세계 최초로 도입됐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전주시는 사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도시철학인 전주정신을 바탕으로 전주는 세계 슬로운동을 이끌어가는 슬로시티의 수도가 되기 위해 당당히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 ls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