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버리 '키' 누가잡느냐에 새만금 달렸다
잼버리 '키' 누가잡느냐에 새만금 달렸다
  • 한훈
  • 승인 2017.11.08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세계잼버리대회’의 성공개최를 이끌어 갈 ‘(가칭)범정부조직위원회’ 위원장자리를 놓고 관련기관 간 미묘한 입장차이가 감지되면서 주도권싸움으로 비춰질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낳고 있다 전북도와 한국스카우트연맹이 ‘2023세계잼버리대회’를 준비하면서 출발 전부터 기 싸움으로 소모전에 빠져들고 있다.

‘(가칭)범정부조직위원회’를 설립하는 과정에서 위원장 선임 문제를 놓고 미묘한 입장차이를 보이는가 하면, 잼버리대회 개최를 앞두고도   주도권싸움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잼버리대회를 유치하려 했던 애초 추진 목표가 ‘국제적 위상 강화’와 ‘새만금 조기개발’이었던 만큼, 본질이 훼손되지 않도록 전북도에 힘을 실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8일 전북도에 따르면 이달 중 국회에서 잼버리 특별법을 발의, 빠르면 연내에 늦어도 내년 2월 중에는 법안이 통과돼 실행력을 담보하게 될 전망이다.

도는 여성가족부와 함께 여야 의원들과의 접촉을 늘리면서 법안발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특별법에는 ‘범정부조직위’와 ‘정부지원조직위’로 조직이 세분화 돼 있다.

‘범정부조직위’는 여가부와 전북도, 한국스카우트연맹 등의 협의체로 구성되며 전반적인 대회 준비 등에 나선다.

반면 ‘정부지원조직위’에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잼버리 대회와 유관한 정부조직의 장·차관들이 참여해 정부차원에서 자원을 효율적으로 지원하는 창구역할을 하게 된다.

이런 가운데 전북도는 최근 범정부조직위 위원장을 추천하면서 국내외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인사를 고심 중에 있다.

정부와 코드를 맞출 수 있으면서도 전세계적으로 신뢰를 높일 수 있는 인사를 추천해 세계잼버리대회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인사를 찾고 있다.

이번 기회에 세계잼버리대회를 통해 새만금과 전북 등을 세계에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한국스카우트연맹은 연맹 회장 등 내부인사를 위원장으로 내심 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세계연맹국과의 인맥과, 세계잼버리대회의 개최 방향을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와함께 위원장 선임권을 선점함으로써, 스카우트대회에 대한 주도권도 연맹에서 일정부분 잡고 가겠다는 의지로도 풀이되고 있다.

새만금세계잼버리대회 유치를 위해 함께 고생했던 전북도와 연맹이 위원장 선임 문제를 놓고 갈등을 괴리감을 보이면서 일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출발하기도 전부터 주도권 싸움으로 비춰지면서 예산확보과정이나 특별법 제정과정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승적 차원에서 양 기관의 협의과정을 통한 합리적인 방안을 찾는 등 조속한 봉합과정이 필요하다는 의견들이 나오고 있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누구나 힘들 것이라고 했던 잼버리대회를 무리해서라도 뛰어들어야 했던 전북도의 절박했던 심정을 새만금 때문이었다”면서 “여러 소문들이 갈등으로 비춰지지 않도록 전북도와 연맹이 조금씩 양보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