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향운동본부, 전북몫찾기 '본격'
애향운동본부, 전북몫찾기 '본격'
  • 전북중앙
  • 승인 2017.11.1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대도민 실천결의안 채택
도민 리서치, 74% 전북 차별
63% 전북 몫찾기 시급 답변
"개혁해 자존시대 걸어야"
밝은 사회조성을 위한 도민의식 전환운동 '긍정의 힘으로 전북의 미래를 열자' 실천대회가 열린 14일 전주 호텔르윈에서 임병찬 전북애향운동본부 총재와 최정호 정무 부지사, 이남호 전북대 총장, 서거석 전북대 전(前)총장 등 전북지역 기관 및 단체장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밝은 사회조성을 위한 도민의식 전환운동 '긍정의 힘으로 전북의 미래를 열자' 실천대회가 열린 14일 전주 호텔르윈에서 임병찬 전북애향운동본부 총재와 최정호 정무 부지사, 이남호 전북대 총장, 서거석 전북대 전(前)총장 등 전북지역 기관 및 단체장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김현표기자

전북애향운동본부(총재 임병찬)가 올해로 출범 4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도민 의식개혁 운동에 돌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전북애향운동본부는 14일 오후5시 호텔르윈에서 ‘긍정의 힘으로 전북의 미래를 열자’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도민 의식개혁 운동에 나서기로 하고, 5대 실천 강령을 담은 대도민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날 행사에는 송하진 전북도지사를 포함한 각계 주요 인사 500여 명이 대거 참석 ▲ 긍정의 힘으로 더불어 사는 전북 공동체 구현 ▲ 전북 몫 확대를 위한 도전 정신 발휘 ▲새만금 개발과 잼버리 대회 차질 없는 추진 등 5대 강령을 발표했다.

 앞서 전북애향운동본부는 전북대 사회과학연구소와 공동으로 도민 500명을 대상으로 의식조사에 나선 결과 응답자의 53%는 새만금 잼버리대회 유치가 전북 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전북도민의 74%는 “타 지역에 비해 전북이 차별을 받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응답자의 무려 68.

7%는 ‘전북 몫 찾기’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또 응답자의 55%는 “국회의원 등 전북 정치권이 전북 몫 찾기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북 몫을 찾아야 할 분야에 대해서는 국가예산이 51.

2%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공공기관과 대기업 유치, 새만금 개발 등도 20%대를 기록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는 지역민의 무려 63%가 “호남의 혜택이 광주.

전남으로 집중되고 있다”고 주장해 전북 몫 찾기 운동의 시급성을 반영했다.

임병찬 애향운동본부 총재는 “광주와 전남은 물론, 제주까지 호령했던 1천년 역사의 옛 명성을 되찾아 반드시 전북 자존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선 전북 정치권이 앞장서서 용암처럼 뜨거운 도민들의 에너지를 모아 긍정과 희망이 넘치는 전북을 만들어야 한다는 차원에서 의식개혁 운동을 펼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애향운동본부는 올해로 출범 40주년을 맞았다.

애향운동본부는 그동안 고소.

고발 줄이기, 법과 질서 존중하기, 내 고장상품 사주기 등 건강한 사회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일조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