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멀리즘, 그 속에 우주를 품다
미니멀리즘, 그 속에 우주를 품다
  • 조석창
  • 승인 2017.11.16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오표 시집 '너무멀지않게'··· 쓸쓸한 풍경에
담긴 우리 삶의 다채롭고 풍부한 사연 풀어내

권오표 시인의 시집 ‘너무 멀지 않게’가 발간됐다.

모악시인선 여덟 번째로 출간된 이번 시집은 간절함이 힘이 자꾸만 뒤로 돌아보게 만드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허공에는 아무것도 없지만, 마음은 그곳에 어떤 그림을 그리고 있다.

오래 전 우연히 만났던 사람의 얼굴 같기도 하고, 서랍 어딘가에 넣어두고 영영 잃어버린 작은 물건 같기도 하다.

한 권의 시집을 읽는 일이 이런 게 아닐까? 이곳이 아닌 저곳을 눈여겨보게 하는 것.

앞이 아니라 뒤를 돌아다보게 만드는 것이다.

이번 시집의 특징은 미니멀리즘이다.

사유나 이미지를 더해가는 게 주류를 이루는 세태 속에서 덜어냄의 언어와 정서는 새로운 시적 미학을 창조한다.

하고 싶은 말을 내뱉지 않고 머금을 때, 시는 더 많은 말을 할 수 있다는 걸 시인은 알고 있다.

시인은 내면에 많은 말을 품고 산다.

시인의 눈에 비친 사물들은 언어의 바벨탑처럼 끓어오른다.

그 부글거리는 언어들 중에 하나의 시어를 골라낼 때, 그 시어에서 우주가 탄생한다.

이를테면 다음 시가 그렇다.

‘바람도 없는데 울 밖의 오동잎이 풍경(風磬)처럼 무심히 지네/ 시든 줄기를 이랑으로 젖히고 두둑에 호미를 대면 고구마들이 올챙이 떼마냥 딸려 나오지 /강가에 나가 보니 물속의 조약돌이 모두 퍼렇게 소름 돋아 있네/누구나 가슴 속에 서늘한 돌멩이 하나쯤은 품고 사는 법.

어제는 동네에서 상여가 나갔네/아무도 울지 않았네’(시 한로 전문) 이 시를 읽고 나면 몸의 온도가 0.1℃쯤 내려가는 느낌이다.

‘서늘하다’는 말을 발견하고는 시인 스스로도 서늘해지고 말았을 것 같다.

그런데 이 시를 두 번 읽고 세 번 읽으면 체온이 0.2℃쯤 상승하는 경지에 이르게 된다.

서늘함이 따스함을 부추기는 역설을 시인은 무심한 언어로 그려내고 있는 것이다.

시집은 아무 페이지부터 읽어도 좋은 거의 유일한 책이다.

마음 가는 시부터 찾아 읽는 재미가 있다.

시집을 잘 읽기 위해서는 시인이 담아낸 내면의 흔적을 살펴야 한다.

시적 사유가 시작되는 한 지점을 찾아내면 그곳에서 갈라지고 흘러내리며 번져가는 시의 정서와 언어의 질서를 발견할 수 있다.

이것이 현실의 질서와는 다른 문학의 질서이다.

그 질서와 동행하게 될 때 독자의 눈길은 시인의 시선과 마주친다.

시집은 시인이 이제 그만 잊고자 하는 것들을 마지막으로 돌아보는 장면들이 가득하다.

얼핏 쓸쓸한 풍경 같지만, 권오표 시인은 우리 삶의 뒤편에 다채롭고 풍부한 사연들이 있다는 걸 새삼 깨우쳐준다.

그리하여 뒤돌아보지 않아도 따뜻해지고 든든해지도록 만들어준다.

이것이 이 시집을 관통하고 있는 시적 울림인 것이다.

문신 문학평론가는 “권오표 시인은 누구보다 정갈한 시를 쓴다. 깨끗하고 말쑥한 의미로 사용되는 정갈함은 그의 시에서 투명한 감각, 지각을 확보하고 있다”며 “소멸 직전에 가장 명쾌하게 빛나는 삶의 국면들을 포섭할 줄 안다. 이 투명한 세계에서 권오표 시인은 미묘하게 반짝이는 삶의 무늬를 솜씨 좋게 벗겨내고 있다”고 평했다.

전북 순창 출신으로 원광대 국문과를 졸업했다.

30년간 교직생활을 했고, 1992년 ‘시와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 ‘여수일지’가 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