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규 개인전 "이승-저승의 상생원칙-번뇌 표현"
이철규 개인전 "이승-저승의 상생원칙-번뇌 표현"
  • 조석창
  • 승인 2017.12.0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까지 우진문화공간 진행
종교적 절대신성 상징등 선봬

이철규 개인전 ‘부즉불리’가 오는 13일까지 우진문화공간에서 진행된다.

부즉불리(不卽不離)는 이승과 저승을 동일한 선상으로 바라보는 무등의 세계 즉 상생의 세계를 담고 있으며, 즉 생과 사는 부즉불리(不卽不離) 상생의 원칙으로 작가는 108개의 반인반불을 통해 자본주의 시대 인간물질 만능주와와 금욕에서 파생되는 번뇌를 형상화하고 있다.

108개의 반인발불 설치를 위해 3면의 삼각형으로 된 15m의 좌대가 제작됐는데 삼각형은 인간계를 의미하는 조형개념으로 사용된다.

108개의 반인반불의 주재료는 금박을 사용했는데, 권력의 상징인 동시에 빛으로 해석되어 모든 살아있는 것들의 근원인 황금을 의미한다.

더불어 종교적으로 거룩하고 숭고한 절대 신성을 상징하기도 한다.

또 작가는 황금색의 금박을 반인반불 형상 전반에 과감하게 개금했는데, 이는 외적으로 영원성의 추구를 보여준다.

영원성은 불변이란 의미를 포함하고 있으며 인간이 가늠하기 어려운 아득한 시간 저편의 이야기다.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한 번 세상에 태어난 것으로 소멸되지 않고 존재하려는 윤회의 의미도 담아내고 있다.

결국 작가는 설치작품을 통해 차안과 피안의 나눔 없는 부즉불리의 세계를 표현하고 있으며, 이는 삶을 위한 예술인 동시에 일상과 생활과 감상과 의지가 한 몸이 되는 세계를 나타내고 있다.

또 설치작품 외에 전시된 독도무진도는 상생이란 주제처럼 물질과 자연이 조화롭게 하나 되는 염원도 담겨 있다.

이철규 작가는 “이번 전시는 기복적인 기호나 형상들을 표현해 그림의 장식성 뿐 아니리 일종의 부족같은 기능도 부여하고 있다.

이것은 인간의 탐욕, 부에 대한 갈망, 건강에 대한 욕구 등을 내포하고 있다”며 “기복에 대한 기대심리가 발동하면 무언가 좋은 일이 일어날 것 같은 긍정적인 심리상태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