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베트남 닥락성 상생발전 힘모아
전북도-베트남 닥락성 상생발전 힘모아
  • 박정미
  • 승인 2017.12.2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축산-대학-민간교류등 추진
신남방정책 시너지 효과 기대
도내 유학생 유치 토대 마련등
전라북도와 닥락성간 우호협약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방문단이 지난 22일 닥락성 인민위원회 청사 대회의실에서 팜 응옥 응이(Pham Ngoc Nghi) 인민위원회 위원장과 전라북도-닥락성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양 지방정부가 교류협력을 강화해 상생발전을 도모할 것을 약속했다./전북도 제공
전라북도와 닥락성간 우호협약을 위해 베트남을 방문한 송하진 도지사를 비롯한 방문단이 지난 22일 닥락성 인민위원회 청사 대회의실에서 팜 응옥 응이(Pham Ngoc Nghi) 인민위원회 위원장과 전라북도-닥락성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양 지방정부가 교류협력을 강화해 상생발전을 도모할 것을 약속했다./전북도 제공

전북도와 베트남 닥락성이 우호교류를 위해 손을 잡았다.

25일 전북도에 따르면 베트남 닥락성을 방문 중인 송하진 도지사는 지난 22일 전북도-닥락성 우호교류 협약을 맺고 양 지방정부가 교류협력을 강화해 상생발전을 도모할 것을 약속했다.

양 지방정부는 문화교류와 함께 농축산 분야, 대학 간 교류, 민간교류 등을 통해 동반 성장의 길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양 지역의 이번 우호교류 협약이 동남아 진출을 통해 관광 외연을 넓히는 거점 마련의 계기로 삼겠다는 복안이다.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맞물려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실질적 협력 방안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이번 방문에서 전북대학교 농생명공학과 이학교 교수가 참여한 실무진 회의에서는 농축산 분야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앞으로 축산 기술교류 및 인력양성 분야에 대해 교류하기로 협의했다.

닥락성 축산 농가 현장과 다이응웬 농림과학연구원을 방문해 양 지역의 협력방안 모색을 추진했다.

대학간 교류에서는 전북대학교, (사)착한벗들, 닥락성 다이응웬대학 및 고등학교의 주요 관계자가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현지 한국어 교육과정 개설을 심도 있게 논의해 조만간 현지 한국어 교육이 추진될 수 있도록 협의가 이뤄졌다.

도는 국제교류센터에서 제작한 한국어교재도 증정하며 향후 도내 유학생 유치 토대를 마련했다.

이날 오후 닥락성 HOANG LOC(황록)에서 열린 우호교류 기념공연에서는 전북도 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창극단, 무용단 등이 참석했다.

남도아리랑, 태평무, 베트남민요(나의고향), 모듬북 협주곡 등 한국의 전통예술 공연을 선보여 닥락성 각계각층에서 참석한 300여명의 관객을 매료시켰다.

닥락성의 공연단도 베트남 전통공연을 보여주며 양 지역의 전통문화가 한데 어우러지는 화려한 문화교류의 첫 출발을 알렸다.

송하진 도지사는 이 자리에서 “양국의 우호 분위기와 함께 도와 닥락성이 훌륭한 협력동반자자 될 것”이라며 “양 지역이 인구, 산업구조 등에 있어 유사한 점이 많은 만큼 상호교류를 통해 성공적인 지방교류의 모델로 발전해 나가자”고 말했다.

팜 응옥 응이(Pham Ngoc Nghi) 인민위원회 위원장도 “앞으로 전북도 활발한 교류를 기반으로 가까운 이웃, 친한 친구가 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