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서 아내 살해한 남편 아파트서 투신 수사 본격
전주서 아내 살해한 남편 아파트서 투신 수사 본격
  • 정병창
  • 승인 2017.12.2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후송중 "내가 죽였다" 자백
전주시 효자동 한 아파트에서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한 사건이 발생한 28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건현장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현재 투신한 남편은 병원에서 치료중이다./김현표기자
전주시 효자동 한 아파트에서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한 사건이 발생한 28일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사건현장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 현재 투신한 남편은 병원에서 치료중이다./김현표기자

전주 효자동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아내를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들어갔다.

28일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9분께 전주시 효자동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한 남성(신원 미상)이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이 남성의 복부에서 출혈이 발견됐고, 곧 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특히 이 남자의 집 안에서는 아내로 추정되는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남자는 병원으로 가는 구급차 안에서 "내가 아내를 죽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신의 아내를 살해한 뒤, 이 아파트 6층에서 투신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나섰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